검색보기
댓글보기
인터넷 쇼핑도 옛말?... 대세로 떠오른 ‘모바일 쇼핑’
백화점 모습
백화점 모습ⓒLG생활건강 제공

상당수의 상품군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쇼핑이 인터넷 쇼핑 거래액을 넘어섰다.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통계청이 분로한 23개 상품군 중 19개 상품에서 모바일 쇼핑 거래액이 인터넷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이 인터넷 쇼핑 거래액을 넘어선 제품인 아동·육아용품, e쿠폰 서비스, 음료 서비스 등의 경우 모바일 거래액이 인터넷의 3~7배에 달했다. 다른 상품군 역시 대체로 2~3배 수준이었다.

여행·교통서비스와 문화·레저서비스, 스포츠·레저용품, 가전·전자·통신기기 등 4개 상품군은 최근 모바일 쇼핑 고객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불과 1년 전만해도 모바일보다 인터넷 쇼핑 거래액이 높았지만, 추월당한 후 빠르게 격차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모바일 쇼핑 거래는 전체 소비에 있어서도 그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다. 올해 1월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6조6천814억원으로 1년 전 5조5천257억원이었던 것 보다 20.9% 증가했다.

이로써 전체 소매판매액(36조5천1억원)에서 온라인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18.3%에 달한다. 지난해 1월 15.4%였던 온라인 쇼핑 비중은 꾸준히 높아져 지난해 11월 17.8%로 연중 최고치를 달성했다.

특히 이중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같은 기간 3조651억원에서 3조9,971억원원으로 30.4%나 올랐다. 전체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6%에서 11.0%로 늘었다.

통계청은 올해부터 최근 시장 변화를 반영한 표본개편을 적용해 온라인 쇼핑 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