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선거 앞두고 부산에 정부여당 비난 괴문서.. 경찰 조사
경찰 자료사진.
경찰 자료사진.ⓒ뉴시스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 북구의 한 주택가에 최근 남북관계 개선과 여당을 비난하는 괴문서가 뿌려져 경찰과 선관위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북구 화명동의 한 주택가 우편함에서 정부 비난 내용의 A4용지 1장짜리 문서가 발견됐다. ‘북한의 연방제 통일방안’ 제목의 이 문서에는 남한의 사회주의화와 용공정권 수립, 국정원 폐지 등이 거의 완성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선 사회자유주의를 표방한다며 특정 정당을 거론했다.

“지방분권화는 부정부패가 만연화된다”는 표현도 기재됐다. 이 문서는 “지방분권화가 되면 국가 결속력이 약화된다”, “지방분권화가 되면 아는 얼굴끼리 어떻게 하기 어려워 부정부패가 만연하게 된다”, “다른 나라는 경험을 거쳐 중앙집권적으로 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최근 한반도에 부는 훈풍이 ‘미친짓’이라는 다소 황당한 주장도 내놨다. 이 문서는 “평화협정 지지서명을 막아야 한다”, ‘공산세력은 평화협정을 절대 지키지 않는다’ ‘좌파들이 (평화협정)서명 분위기를 만들어 놓고 ’전쟁이냐 평화냐?‘를 택하라며 서명을 받아내고 있는 것은 얄팍한 속임 술수“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평화는 미친 짓“이라고 주장했다.

이 글을 누가 쓴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과 선관위는 선거 180일 전 선거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특정 정당을 거론한 문서를 배포하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유포자 확인에 나선 경찰은 수거한 문서에 대해 지문감식을 의뢰했고, CCTV 자료확보에 나섰다. 선관위 역시 선거법 저촉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선관위는 특정 후보자 측에서 목적을 갖고 배포했다면 실정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