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북 연극계 “‘미투’에 연극인 책임 통감...추가 피해 막겠다”
전북연극협회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투(#me too) 운동' 사태에 대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전하고 있다.
전북연극협회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투(#me too) 운동' 사태에 대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전하고 있다.ⓒ뉴시스

‘미투’ 운동이 번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전북 연극계 역시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연극협회 전북지회는 12일 전주 창작 소극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범죄 미투(#Me too) 운동은 근본적으로 연극인 모두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에 통감한다”한다면서 “이번 사태로 연극인들은 ‘모두가 자유롭지 못하다’라는 성찰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전북연극협회는 지난 8일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최근 ‘미투’ 사례와 함께 과거부터 이뤄진 불합리하고 부당한 작업 행태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을 했다”면서 “전북연극협회는 앞으로 적극적으로 피해사례를 모으는 등 성범죄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북연극협회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설립하고 극단 내에서 벌어지는 성폭력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8명으로 구성된 비대위는 성폭력 진상 조사와 협회 차원 가해자 징계, 성범죄를 비롯한 각종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한편, 전북 연극계에서는 극단 대표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배우 2명이 미투 운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