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패럴림픽 응원 나선 문 대통령, 북한 선수단에 “체육계 교류 활성화 되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녀 1.1㎞ 스프린트 좌식 예선과 남자 1.5㎞ 스프린트 클래식 시각장애 예선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녀 1.1㎞ 스프린트 좌식 예선과 남자 1.5㎞ 스프린트 클래식 시각장애 예선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예선전 경기를 관람하며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 국가대표들도 만나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예선전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를 찾았다.

경기에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좌식 크로스컨트리 메달리스트’ 신의현 선수의 가족들과 환담했다. 신의현 선수는 이날 크로스컨트리 예선전에도 출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메달 딴 것 축하드리지만 설령 그렇지 못하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가장 감동”이라며 신 선수의 가족들을 격려했다.

이에 신 선수의 아내인 김희선 씨는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자랑스러워한다”고 화답했다. 시각장애를 갖고 있는 신 선수의 아버지 신만균 씨는 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장애인노르딕스키 신의현 선수 가족들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장애인노르딕스키 신의현 선수 가족들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뉴시스

이후 경기 관람을 마친 문 대통령은 한국 대표팀과 북한 대표팀의 선수와 임원진을 만나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신 선수를 직접 만난 문 대통령은 “조금 전에 어머니를 만나 뵀는데 무척 자랑스러워 하셨다”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최고”라고 응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한 국가대표인 마유철, 김정현 선수에게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고 격려한 뒤 “참가해보니 어떤가. 우리도 북한에 가서 한 번 (경기를) 해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북한 대표팀 임원진은 “남측에서 대표단과 선수단을 환대해 준 데에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은 “체육계와의 교류를 활성화하면 좋겠다”고 답했다.

앞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와일드카드 초청으로 북한 선수들이 출전한다. 동계패럴림픽에 처음 출전하는 건데 그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의 크로스컨트리 참가에 의미를 더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예선전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를 찾아 북한 대표팀 선수 및 임원진들을 격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예선전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를 찾아 북한 대표팀 선수 및 임원진들을 격려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녀 1.1㎞ 스프린트 좌식 예선과 남자 1.5㎞ 스프린트 클래식 시각장애 예선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녀 1.1㎞ 스프린트 좌식 예선과 남자 1.5㎞ 스프린트 클래식 시각장애 예선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뉴시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