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요금 시비로 택시기사 폭행한 주한미군 2명 경찰 입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뉴시스

요금 시비가 붙어 택시기사를 폭행한 주한미군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주한미군 소속 2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지난 11일 오전 3시쯤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에서 택시를 잡다가 택시기사 C씨의 얼굴을 때리고 밀친 혐의다. 주한미군들은 택시요금 흥정을 벌이다 승차를 거부당하자 택시기사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통해 미군들의 폭행 사실을 확인해 입건했다. 택시기사 C씨는 경찰조사에서 "인천 택시라 서울에서 영업을 할 수 없어 운행을 거절했다"고 진술했다.

박세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