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MB 최측근 이재오 “다스 주식 하나도 없어...정황만 갖고 표적수사”
100억원대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1시간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치고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방지방검찰청사를 나서고 있다.
100억원대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1시간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치고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방지방검찰청사를 나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21시간의 검찰조사를 받은 가운데 최측근인 이재오 전 의원이 "검찰이 하는 짓을 보면 문재인 정권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정권처럼 되어 보인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이 전 의원은 15일 CBS 라디오에 출연, "당신이 이것을 시인하지 않으면 집어넣는다든지 시인하면 내보내 준다든지 이런 이야기들이 협박 아니겠나. 검찰이 하는 짓은 도를 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처음 댓글부터 시작해 8개월 동안 끌고 왔다. 현행범으로 일이 일어난 것도 아니고 10년 전 일부터 들춰서 한 것"이라며 "이것은 민주정권이 아니라 나라의 근간을 흔드는 위험한 정권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겠나. 그 많은 말들을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 때문에 참고 있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또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 측근들의 진술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주식회사의 주인이 되려면 주식이 이어야하고, 차명주식이 있다면 그것이 나와야 한다"며 "주식도 없고 그동안 배당 받은 것도 하나도 없는데 주변 진술이나 정황 증거만 갖고 이것이 당신 것이라고 하는 것도 표적수사"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처음에 정치 댓글과 대통령의 관계는 흔적도 없는데 이미 여권에서는 이명박을 표적으로 세워놓고 안되니까 이거 하고 저거 하면서 결국은 잡아가는 것으로 조사를 하는 것이 정치 보복 아니고 무엇이냐"고 날을 세웠다.

이 전 의원은 또한 "전직 대통령이 내가 자신이 알고 있는 과거 정권의 사실들을 이야기하면 국민들에게 서로 싸우는 것으로 보이지 않겠나"라며 "그것도 문재인 정권이 해명해야 하고 그렇게 되면 진흙탕 싸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의 구속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5년 동안 한 나라를 맡았는데 개인 비리로 엮어서, 그것도 본인이 부인하는 비리로 영장까지 취하면 정권도 아니다"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