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 여자컬링, 덴마크 꺾고 세계선수권 3연승 ‘공동 선두’
스킵 김은정 선수가 17일(현지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이 던진 스톤을 바라보고 있다.
스킵 김은정 선수가 17일(현지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이 던진 스톤을 바라보고 있다.ⓒAP/뉴시스

여자컬링 대표팀이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덴마크를 꺾으면서 3연승을 기록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여자컬링 한국 대표팀은 18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3차전에서 덴마크를 만나 7-5로 역전승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4엔드에 덴마크에 3점을 내준 뒤 6엔드까지 2-4로 불리한 상황을 맞았다.

그러나 7엔드 3점을 대량 득점하면서 5-4로 역전,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어 선공으로 시작한 8엔드에서도 2득점에 성공했다.

덴마크는 9엔드에서 1점 추가했지만 10엔드 스킵 김은정이 덴마크의 스톤을 쳐내면서 실점을 막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이날 오전 열린 2차전에서도 체코에 8-5로 승리했다.

앞서 예선 1차전에서 독일에 8-3으로 제압한 한국은 이번 승리로 3연승을 기록하며 캐나다, 러시아, 스웨덴과 함께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대표팀은 다음날인 20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전에서 만나 아쉽게 패배했던 스웨덴을 만나 재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