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성주주민 강한 반발에 군 당국 사드기지 장비 반입 중단 (종합)
12일 오후 사드반대 주민들을 강제 해산시키던 경찰이 국방부와 주민 대표간의 잠정 합의로 철수하는 모습
12일 오후 사드반대 주민들을 강제 해산시키던 경찰이 국방부와 주민 대표간의 잠정 합의로 철수하는 모습ⓒ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시설공사 장비 반입에 시민단체와 주민이 강하게 저항한 결과 군 당국이 반입을 미루고 경찰을 철수시켰다. 이는 사드반대 주민 대표와 국방부가 12일 오후 잠정 합의한 결과다.

12일 사드원천무효 공동상황실 공보에 따르면, 사드반대 주민 대표와 국방부는 정오부터 대화를 시작했고, 사드 기지 내 공사 장비들을 모두 반출하고 추가 장비를 일단 반입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후 2시부터 철수했고, 주민도 11시간여만에 농성을 풀고 자진 해산하기로 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늘 트레일러 12대만 기지에 보내 작년 11월 12일 들어갔던 포크레인, 불도저, 지게차 등을 반출하기로 했고, 이날 반입 예정이던 덤프트럭은 사드기지에 들여보내지 않기로 했다. 앞으로 협상에서 공사 장비·자재를 실은 덤프트럭 반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번 주말까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시도하지 않고, 주민들과 계속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이 12일 오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 등의 반입을 위해 주민들을 끌어내리고 있는 모습
경찰이 12일 오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 등의 반입을 위해 주민들을 끌어내리고 있는 모습ⓒ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사드 반대 단체와 일부 주민은 군 당국이 사드 장비를 반입해 보강 공사를 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반입을 반대해 왔다. 주민들은 국방부와 11일에 열린 협상에서 사드 기지에 공사를 감시할 사람 1명을 들여보내 달라고 요구했지만, 국방부가 보안상 문제를 이유로 거절해 협상이 결렬됐다.

국방부는 다음날인 12일 오전 주한미군 사드기지에 주둔하는 장병 생활 여건 개선을 위한 생활시설 보수 공사에 필요한 장비를 반입을 시도했다.

이에 주민 등은 새벽부터 사드 장비 반입을 저지하기 위해 진밭교 앞에서 농성하며 경찰과 대치를 벌였다. 경찰은 오전 7시 30분 부터 진밭교 일대에 약3천명의 경찰력을 투입했다. 주민과 반대 시민단체 등 200여명은 경찰 강제 해산에 대비하기 위해 알루미늄 막대기 120여개 격자 공간에서 녹색 그물망에 구멍을 뚫어 머리를 넣고 팔짱을 끼고 자리를 지켰다.

경찰은 이날 8차례 걸쳐 집회 자진 해산 명령 후, 오전 10시 35분부터 강제 해산에 나섰다. 경찰이 집회 참가자들을 끌어내면서 1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의 강제 해산 과정이 격해지고, 주민들의 저항도 강해지면서 낮 12시 30분쯤 경찰의 해산 작전이 잠시 중단됐다. 이후 국방부와 주민 대표 간의 대화를 통해 잠정 합의가 이뤄졌다.

앞서 경찰은 사드기지 장비 반입 등을 위해 소성리에 지난해 3차례 경찰력을 투입시켰다. 군 당국은 지난해 11월 겨울 공사를 위해 장비와 자재를 반입했다. 당시 이를 막기 위해 농성을 벌이던 주민들이 경찰의 강제 해산에 의해 다치는 등 부상자가 속출했다.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이 잠시 중단된 12일 낮 12시 35분경 사드반대 주민 등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모습.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이 잠시 중단된 12일 낮 12시 35분경 사드반대 주민 등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모습.ⓒ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