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광고대행사 직원 얼굴에 ‘물 뿌리기’ 의혹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뉴시스

4년 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첫째 딸 조현아(44)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전 대항항공 부사장)이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데 이어 이번엔 둘째 딸인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대한항공과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 광고 제작을 맡은 A업체와의 회의 자리에서 한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 전무는 광고대행사 팀장과 회의를 하던 도중 해당 팀장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하지 못하자 격노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피해 사실은 얼마 전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게재되기도 했다. 해당 글에는 "(조 전무가) 1차로 음료수가 들어있는 병을 던졌는데 안깨졌다. 그러자 분이 안풀려 물을 뿌렸다”고 적혀 있었다. 하지만 이 글은 잠시 게재됐다가 바로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의혹이 점차 커지자 오히려 피해를 당한 A홍보대행사가 조 전무에게 사과를 했다. A업체 관계자는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담당팀에 확인했지만 (맞다 틀리다) 말을 해주지 않는다. 광고업 특성상 광고주 관련 비즈니스 얘기는 안하는 것이 불문율이니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물병을 던지거나 물을 뿌린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난달 광고대행사와 회의를 여러 차례 진행했다. 그중 한 번 회의를 하면서 한 번 언성이 높아졌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물을 뿌린 건 절대 아니고, 물을 든 잔을 바닥으로 던졌는데 그 물이 그 직원한테 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회의 이후 조 전무가 직접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사과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무의 언니인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은 ‘땅콩 회항’ 사건으로 갑질논란 빚었다.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이었던 조 사장은 미국 뉴욕 제이에프케이(JFK)공항에서 출발하려는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기내 서비스를 문제 삼아 박창진 사무장과 승무원을 폭행하고 항공기 항로를 변경해 정상운항을 방해한 혐의로 2015년 1월 구속기소된 바 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