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 예능 최초 ‘남극’에 발을 내딛은 김병만과 ‘정글의법칙’ [종합]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전혜빈 김영광 김병만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전혜빈 김영광 김병만ⓒ사진제공 = SBS

한국 예능 최초로 ‘정글의법칙’이 남극에 갔다.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정글의법칙 in 남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방송인 김병만, 배우 전혜빈과 김영광이 참석했다.

한국 예능 사상 최초로 남극에 발을 내딛었다. 충분히 300회 특집이라 할 만한 오지 선택이다. 김병만은 “마지막 묻혀 있는 대지가 바로 남극”이라며 뿌듯해했다.

“2011년 9월이었나요. 나미비아에서 시작해 여기까지 왔네요. 지금껏 올거라곤 상상도 못 했어요. 그저 무사히 돌아오자는 생각만 하며 시작했는데, 이렇게 됐네요. 이번에 큰 선물을 받은 것 같아요. 남극 극점을 밟았다는 그런 큰 선물요. 영화에 출연한 그런 기분입니다.” (김병만)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김병만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김병만ⓒ사진제공 = SBS

전혜빈과 김영광이 이 탐험의 동행자로 뽑혔다. 그간 ‘정글의법칙’을 촬영하며 가장 높은 생존력을 보여줬다는게 이들을 낙점한 이유다. 두 사람은 아주 흔쾌히 출연에 응했다고 전했다.

“최정예멤버를 뽑는다고 했는데 제가 들어갔더라고요. 스태프까지 포함해 총 10명 정도밖에 되지 않았거든요. 그리고, 살면서 남극을 가본다는게... 영광이잖아요. 그게 기뻤어요. 흔쾌히 응했습니다.” (전혜빈)

“300회 특집이기도 하며, 남극이라는 거. 그곳은 제 스스로의 힘으로는 가볼 수 없잖아요. 일생일대에 가볼 수 없는 곳을 가겠구나 싶어 기쁘게 다녀왔습니다.” (김영광)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김영광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김영광ⓒ사진제공 = SBS

이들이 다녀온 남극의 모습은 어땠을까.

“저희가 갔던 남극은 여름이에요. 그런데도 꽁꽁 얼어있고 너무 추웠죠. 그게 제일 무서웠어요. 물을 공중에 뿌리고 그랬는데, 장갑을 벗고 그랬어요. 나중에 보니까 손가락에 동창이 걸렸더라고요. 그정도 추위에 물 닿는 건 보통 때 뜨거운 물에 손을 넣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그러더라고요.” (김병만)
“백야라서, 안대를 차지 않으면 잠을 못 자요. 하루는 자다가 너무 답답해서 안대를 벗고 찬 데에 얼굴을 내놓고 잤는데 일어나보니 입이 돌아갔어요. 순간 너무 무서웠어요.” (전혜빈)

“능선 너머에서 점점 안보이기 시작하더라고요. 눈보라 때문에. 백야 때문에 낮인지 밤인지도 모르고, 저게 나를 덮칠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할 때, 그 때 무서웠어요.” (김영광)

“고지대고 춥다 보니까 조금만 뛰어도 금방 숨이 차고 힘들더라고요.” (김영광)
“네팔 고산지대에서 눈에 실핏줄이 터진 적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이 더 힘들더라고요. 실제 고도보다 700-800m 정도가 더 높게 체감된다고 하더라고요. 빨리 통증 없는 곳으로 가고 싶다라는 생각만 들더라고요.” (김병만)

“오존층이 없는 공간에서 직사광선이 바로 떨어져요. 피부에 화상도 입고 안구 화상도 입고. 고생스러웠는데 가장 두려웠던건 남극이 실제로 녹고 있는 걸 보았을 때였어요. 심장이 두근두근하더라고요. 지구온난화를 눈으로보고 오니까, 이 현실을 빨리 많은 이들이 알아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전혜빈)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전혜빈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전혜빈ⓒ사진제공 = SBS

무섭기만 한 남극이지만 그곳에서도 이들의 생존력은 빛났다는 게 출연자들의 설명이다.

“저희가 이글루를 지었는데, 자고 일어나보면 그게 살아있어요. 그 때 정말 뿌듯하더라고요.” (김영광)

“그곳에 뭐 먹을 게 없거든요. 대신 즉석요리를 가져 가서 열심히 요리(?)를 했죠. 그곳은 태양열로 가열해야 해서 정말 오래 걸려요. 옷도 태우면서 열심히 했답니다.” (전혜빈)

“우리 영광이가 제 오른팔이면서 사다리였어요. 밖에서 보면 이글루가 작아 보이지만 굉장히 크거든요. 지름이 3m에요. 지붕에 손이 안 닿아. 그래서 제가 원하는거 있으면 꺼내 주고, 얼음도 받쳐 주고 그랬죠.” (김병만)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전혜빈 김영광 김병만
남극 다녀온 정글의법칙 전혜빈 김영광 김병만ⓒ사진제공 = SBS

남극에 도전하는 김병만과 ‘정글의 법칙’ 팀의 모험기는 13일 밤 10시 SBS에서 첫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