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러시아 의회 부위원장 “트럼프는 현대사 두 번째 히틀러” 맹비난

러시아 의회가 미국·영국·프랑스 등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격을 맹비난했다.

러시아 하원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알렉산드르 셰린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은 시리아를 공격함으로써 모든 국제 규범을 위반하고 있다”며 “러시아도 미국으로부터 공격 행동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우리(러시아)가 한 모든 것과 노력을 무산시키고 러시아를 무릎 꿇게 하려는 것”이라며 “그는(트럼프 대통령) 범죄자다. 아니 이 말도 모자란다. 그를 현대사의 두 번째 히틀러로 불러도 좋다”고 비난했다.

러시아 하원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유리 슈비트킨도 “미국 지도부의 숙고하지 않은, 근시안적이고 공격적이며 도발적인 행보이며 예측할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함께 영국, 프랑스가 취한 행보는 건설적 관계 구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이란 등은 시리아 정권과 전통적 우방 관계다. 러시아는 앞서 서방국가의 공격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바 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등과의 통화에서 시리아 공습이 국제법을 어기며 예측 불가능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하고도 무분별한 행동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번 공습 이후 러시아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