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러, ‘시리아 공습’ 둘러싸고 안보리 격돌... ‘규탄 결의안’ 부결
14일(현지 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유엔 주재 미국대사와 영국대사가 시리아 공습을 규탄하는 결의안 채택에 반대하고 있다.
14일(현지 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유엔 주재 미국대사와 영국대사가 시리아 공습을 규탄하는 결의안 채택에 반대하고 있다.ⓒ뉴시스/신화통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4일(현지 시간)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공습을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 채택을 논의했지만, 부결됐다.

이 결의안은 현 시리아 정부를 지지하는 러시아가 제출한 것이지만,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일제히 거부권(veto)을 행사했다. 또 러시아와 중국, 볼리비아 등 3개국만 찬성 입장을 밝혔다.

러시아가 거부권을 가진 미국 등 서방국가의 반대로 규탄 결의안 채택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추진한 것은 시리아 공습을 규탄하는 국제사회의 여론을 환기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와 미국은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시리아 공습은 국제법을 무시하고 안보리의 권위를 훼손했다”면서 “국제무대에서의 무법 행동”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그는 또 “서방국가들이 유엔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지도 않고 냉소적인 경멸의 표현으로 군사 행동을 결정했다”면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은 즉각 호전적인 행동들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 7일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수많은 정보가 있다”면서 “이번 공습은 시리아 정권이 더는 화학무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시리아에 관한 안보리 결의안들이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잇따라 부결됐다”면서 러시아가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정권이 독가스를 다시 사용한다면 미국은 (공습) 준비가 돼 있다(locked and loaded)”고 경고했다.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한 바샤르 자파리 유엔주재 시리아 대사는 화학무기 사용 주장은 ‘조작’이라며, 미국과 영국, 프랑스를 싸잡아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방공시스템이 미국, 영국, 프랑스 공습에 맞서 100개의 미사일을 요격했다”고 주장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시리아 사태는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관한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상황을 악화시키고 시리아인의 고통을 더하는 어떠한 행동도 삼가라”면서 당사국 모두의 자제를 촉구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