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명, “나도 ‘드루킹’에 음해당해.. 김경수 의원 주장에 100% 공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안보관련 정책 설명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안보관련 정책 설명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자신도 과거 ‘드루킹’에 당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15일 오전, 이재명 예비후보는 자신의 SNS에 ‘드루킹, 이상한 댓글조작 그리고 김경수의원..그림조각 맞추기’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 글에서 이재명 예비후보는 “청탁을 들어주지 않아 보복한 것 같다는 김경수 의원의 말에 적극 동의한다”라며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드루킹’을) 흑색선전 행위로 고발했지만 지금까지 수사결과를 듣지 못했다. 선거법 공소시효 만료를 이유로 종결처리한 것으로 생각하고 잊고지내던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는 “이들은 댓글조작과 허위글에 기초한 정치적 영향력을 과신하고, 자신이 선택한 정치인(정치집단)을 위해 옹호용 또는 상대방 공격용 댓글조작이나 날조글을 써왔다”라며 “자신이 일방적으로 한 나름의 ‘기여’에 대한 보상으로 청탁했을 것이고, 거절당하자 보복 겸 무력시위로 정부비판 댓글을 조작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송파을 재보선을 둘러싼 최근의 댓글공방에도 이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으니 확인해 보기 바란다”라며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범죄자가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실력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대로 조작글을 쓴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입당은 국민의 권리여서 막을 수 없다. 민주당 당적을 가진 과대망상 범죄자의 개인적 범행 책임을 민주당이나 김 의원에게 덮어씌우려는 시도를 중단하라”라고 썼다.

‘드루킹’은 최근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 가운데 한 명의 온라인 닉네임이다. ‘드루킹의 자료창고’라는 이름으로 블로그로 시작해 활발히 활동했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특정 댓글의 추천수를 조작, 인터넷 여론조작의 도구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는 15일,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에 임명해달라 청탁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재명 예비후보 외에도 ‘드루킹’에 대한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상호(미키루크)의 드루킹에 대한 글
이상호(미키루크)의 드루킹에 대한 글ⓒ사진출처 = 이상호 페이스북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활동한 이상호 전문건설공제조합 상임감사는 자신의 SNS에 “나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자가 온갖 ‘카더라’ 정보를 짜깁기해 사실을 왜곡하고 나를 음해하는 글을 게시해 수많은 사람이 그것을 사실이라 믿고 나에게 댓글로 욕을 하도록 만든 자”라고 지목했다.

다음은 이재명 예비후보의 글 전문.

<드루킹, 이상한 댓글조작 그리고 김경수 의원..그림조각 맞추기>

민주당원 드루킹은 왜 정부비판 댓글을 조작했을까? 결론적으로 ‘청탁을 안들어줘서 보복한 것 같다’는 김 의원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는데, 황당무계한 내용이었지만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더불어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

이 사람의 힘이 얼마나 큰 지는, 이런 명백한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도 아무 제재를 받지않은 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공무원선거개입 금품살포와 함께 3대 강력 선거범죄인 위 흑색선전 행위를 고발했지만 지금까지 수사결과를 듣지못했다. 선거법 공소시효 만료를 이유로 종결처리한 것으로 생각하고 잊고있던 중이다.

친노친문이라는 이들의 정부비판 댓글조작에 대해 모두가 으아하게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은 이들이 문제의 ‘정부비판’ 댓글만 달았다고 보기 때문에 생긴 착시이다. 이들이 수많은 댓글조작을 했는데 이중 ‘정부비판 댓글’은 극히 일부라고 보면 쉽게 납득할 수 있다.

이들은 댓글조작과 허위글에 기초한 정치적 영향력을 과신하고, 자신이 선택한 정치인(정치집단)을 위해 옹호용 또는 상대방 공격용 댓글조작이나 날조글을 써왔다.

‘일방적으로 도움을 준 드루킹이 사후에 청탁을 했으나 들어주지 않자 한 보복’이라는 김의원 주장에 100%공감하는 이유다.

그는 자신이 일방적으로 한 나름의 ‘기여’ 즉 조작글에 대한 보상으로 김 의원에게 청탁했을 것이고, 원칙주의자 김 의원은 부당한 요구를 당연히 거절했을 것이며, 이에 반발한 이들은 ‘나한테 잘못 보이면 비난 여론을 만들어 문재인정부도 힘들게 할 수 있다’며 보복 겸 무력시위로 정부비판 댓글을 조작했을 것이다.

수년간 허위글로 정치에 개입해 온 이들은 뚜렷한 직업도 없었다는데, ‘조작글을 이용한 영향력’을 특정 정치인(정치세력)과 거래했을 가능성이 높다. 김 의원에게도 같은 요구를 했다 거절당하자 ‘정부비판 댓글 조작’아라는 해괴한 짓을 한 것이다.

만약 경찰이 정부비판 댓글밖에 못찾아 이 사건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면 예외적인 이 댓글 말고 이들이 ‘통상적으로 해 왔을’ 다른 댓글조작에 집중해 보기를 권한다.(경찰이 이미 파악했을 가능성이 더 크지만)

이들은 선호 또는 거래하는 정치인(정치세력)을 위해 옹호글을 조작하거나 그 상대방을 음해하는 비방글을 조작해 왔을 것이다. 송파을 재보선을 둘러싼 최근의 댓글공방에도 이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으니 확인해 보기 바란다.

정보왜곡 허위사실 유포를 통한 여론조작과 지배, 매우 익숙한 구시대 풍경 아닌가?

사람을 넘어 기계까지 동원한 흑색선전 여론조작은 주권자를 속이고 대의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대범죄로 반드시 엄단해야 한다.

정부기관과 국가권력 예산까지 동원해 댓글조작을 한 구정권 자유한국당은 입이 열개라도 이 사건에 대해 말하지 말라.

이번 댓글조작은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범죄자가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보복과 실력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대로 조작글을 쓴 개인적일탈일 뿐이다.

입당은 국민의 권리여서 막을 수 없다. 민주당 당적을 가진 과대망상 범죄자의 개인적 범행 책임을 피해자인 민주당이나 김 의원에게 덮어씌우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