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노란나비’ 단 문 대통령 “안전한 대한민국 만드는 게 세월호 희생자 추모하는 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면서 제4회 '국민안전의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슴에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를 담은 '노란나비'을 달았다.

문 대통령은 "오늘을 국민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2개월 간 국민안전대진단이 실시됐다고 언급한 뒤 "5월로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하여 국민들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서 함께 보고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은 '장애인의 날'이라며 "그동안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가 꾸준히 개선되었다고는 하지만 장애인들은 아직도 많은 불편과 차별 속에서 고통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는 그 사회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라며 "장애등급제의 단계적 폐지,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자립지원, 탈 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등 주요 국정 과제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새로운 정책들을 잘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과거부터 관련법에서 의무사항으로 되어 있는 각종 제도를 내실 있게 시행하는 것도 매우 필요하다"며 "유명무실하게 운영되는 정책이나 제도는 없는지 장애인의 입장에 서서 철저히 점검하고 보완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