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 포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공동취재단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수백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이 포함된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은 박근혜(66) 전 대통령이 항소를 포기했다.

법원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에 항소 포기서를 냈다.

박 전 대통령은 1심 재판 도중 ‘보이콧’을 선언한 이후 출석을 거부해온 데 이어 2심 재판에도 전혀 협조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지난 13일 낸 항소장은 효력이 없어졌다. 형사소송법상 상소는 피고인의 명시적 의사 없이 못 하도록 돼 있다.

2심 재판은 검찰이 항소한 내용을 중심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검찰은 1심에서 무죄가 나온 부분에 문제가 있으며 전체적인 양형도 부당하다는 취지로 항소했다.

강경훈 기자

자본권력 정치권력에 빌붙지 않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