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세월호참사 영결식 날, 헬기사고 순직 소방관들 추모식도 열려
16일 오후 광주 광산구 신가동 풍영정천 천변공원에서 '강원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이 열린 가운데 조종묵 소방청장이 분향하고 있다. 2018.04.16.
16일 오후 광주 광산구 신가동 풍영정천 천변공원에서 '강원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이 열린 가운데 조종묵 소방청장이 분향하고 있다. 2018.04.16.ⓒ뉴시스

세월호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린 16일, 광주에선 4년 전 세월호 실종사 수색 임무를 마치고 복귀 중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강원도소방본부 소속 소방관들의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은 사고 현장에서 약 2km 떨어진 광주 광산구 풍영정천 천변공원에서 열렸다.

앞서 지난 2014년 7월17일 강원도소방본주 소속 정성철(52) 소방경과 박인동(50) 소방위, 안병국(39) 소방장, 신영룡(42) 소방교, 이은교(31) 소방사는 세월호 실종자 수색 임무를 마치고 춘천으로 복귀하던 중 헬기추락으로 순직했다.

주민들은 소방관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사고 현장 주변에 노란 리본을 걸었다. 당시 헬기는 버스정류장 옆 풀밭으로 추락했는데, 이를 두고 조종사가 고층 아파트와 학교가 밀집한 곳을 피해 추락을 유도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광주시와 광산구는 사고 현장과 인접한 풍영정천 천변공원에 순직 소방관들을 위한 추모 공간을 만들었다.

이날 추모식에는 소방청과 강원도소방본부, 광주시 소방본부,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광주지방경찰청, 광주시, 광산구 관계자들과 유가족이 참석했다. 순직 소방관의 동료인 강원소방본부 관계자들 또한 사고 현장을 찾고 고인의 넋을 위로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