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성추행‧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구속영장 청구
부하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 불이익을 준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부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부하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 불이익을 준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부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후배 여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보복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검사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16일 안 전 검사장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9일 서지현 검사가 안 전 검사장과 관련해 ‘미투’ 의혹을 폭로한지 77일 만이다.

법원은 이르면 18일 오전 안 전 검사장을 불러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밤늦게 혹은 다음날 새벽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조사단은 안 전 검사장이 2015년 8월 인사담당자에게 성추행 의혹 피해자인 서지현 검사를 창원지검 통영지청으로 부당하게 발령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서 검사가 근무하던 수원지검 여주지청에 대한 2014년 4월 표적감사에 안 전 검사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은 혐의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사단 관계자는 “(2014년 사무감사에서) 표적감사라든가 안 전 검사장의 (사무감사에) 관여했다는 것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죄가 될 수 없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안 전 검사장은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0년 10월 30일 한 검사의 부친 장례식장에서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다.

서 검사는 당시 법무부장관을 수행한 안 전 검사장이 여러 사람이 보는 앞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서 검사가 사건 후 6개월 이내에 고소하지 않아 처벌할 수 없었다.

이에 조사단은 서 검사에 대한 2014년 사무감사와 2015년 통영지청 발령과정에서 안 전 검사장의 부당한 개입이 없었는지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했다.

서 검사는 또 2015년 8월 창원지검 통영지청 발령에도 안 전 검사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서 검사는 당시 검찰 인사를 책임지는 검찰국장으로 재직하던 안 전 검사장이 영향력을 행사해 통상의 관행에서 벗어난 인사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