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운동화 304켤레 퍼포먼스 통해 세월호 4주기 추모한 광주시민들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김주형 기자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는 노란색 배 모양 안에 수많은 운동화가 놓여 있었다. 운동화는 배 모양 안을 빼곡하게 채웠고, 더러는 배 주위에도 흩어져 있었다.

추모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시민들은 배에 놓여 있던 운동화를 한 켤레씩 들고 분수대를 돌아 반대편으로 줄지어 걸어갔다. 그 곳에는 노란색으로 된 커다란 물음표(?)가 있었다. 물음표까지 도착한 시민들은 손에 들고 있던 운동화를 그 물음표 안에 정성스레 놓았다.

그렇게 줄을 이어 운동화를 옮겨 놓은 시민들은 말했다. “4년이 지났지만 오늘 합동영결식 이후 정부합동분향소가 없어지지만 우리는 잊지 않겠다. 행동하겠다”면서 “그리고 끊임없이 묻겠다. 왜 침몰했는지, 왜 구조하지 않았는지, 왜 진실은 밝혀지지 않는지, 묻고 또 묻겠다”고 힘줘 말했다.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세월호 모양 배에서 물음표 위로 운동화 304켤레를 옮겨 놓고 있다. 이 물음표는 ‘왜 침몰했는가’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 ‘왜 진실을 밝히지 않는가’ 등을 끊임없이 묻겠다는 뜻이다.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세월호 모양 배에서 물음표 위로 운동화 304켤레를 옮겨 놓고 있다. 이 물음표는 ‘왜 침몰했는가’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 ‘왜 진실을 밝히지 않는가’ 등을 끊임없이 묻겠다는 뜻이다.ⓒ김주형 기자

노란색 배 모양은 세월호를 상징했고, 그 안에 놓여 있던 수많은 운동화는 세월호 희생자를 뜻했다. 운동화는 모두 304켤레였다. 세월호 희생자 304명을 뜻한 것이었다. 시민들은 운동화를 자발적으로 모았다. 초등학생들부터 적극적으로 나서 운동화를 모았고, 그렇게 304켤레가 모였다.

광주 시민들에게 세월호참사 4주기를 맞이하는 것은 남다른 의미였다. 광주는 1980년 5·18 당시 전두환 신군부가 일으킨 만행에 수많은 시민들이 목숨을 잃었고, 그보다 많은 시민들이 피 흘리고 다치고 트라우마를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다.

그런 시민들은 세월호참사가 일어난 2014년 4월16일을 잊지 못했다. 먼저 진도 팽목항으로, 진도군실내체육관으로 달려갔다. 수많은 시민들이 자원봉사에 나섰고, 희생자 가족들처럼 아파했다. 그런 시민들은 그해 5월 ‘세월호 3년상을 치르는 광주시민상주모임’을 만들고, 세월호 참사 진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팔을 걷어부치고 나섰다. 그해 11월15에는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1000일 순례’를 시작했다.

3년을 기약했지만 어느덧 4년이 흘렀고, 1000일을 넘어 지금도 순례는 이어지고 있다. 여전히 시민 수백 명은 진도 팽목항으로, 목포신항으로, 안산으로, 광화문으로 끊임없이 세월호를 기억하며 유가족들과 미수습자 가족들 곁에서 든든한 힘이 돼 왔다.

16일 오후 예술인행동 장에 참여한 시민들이 세월호참사를 추모하는 노래 ‘잊지 않을게’을 부르고 있다.
16일 오후 예술인행동 장에 참여한 시민들이 세월호참사를 추모하는 노래 ‘잊지 않을게’을 부르고 있다.ⓒ김주형 기자

세월호참사 4주기를 맞이하는 광주시민들은 이날 오후 5시부터 8시30분까지 예술인행동, 순례, 추모문화제를 이으며 차가워진 날씨 속에서도 3시간 넘게 자리를 지켰다.

이날 시민들은 운동화 304켤레 퍼포먼스, 수학여행을 떠나 돌아오지 않는 아이들을 기리는 연극 등 다양한 공연을 아우르며 “잊지 않겠다” “행동하겠다”는 다짐으로 마무리했다.

16일 오후 7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4주기 추모문화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손에 직접 접은 노란 리본을 들어올리며 “세월호를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16일 오후 7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4주기 추모문화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손에 직접 접은 노란 리본을 들어올리며 “세월호를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다.ⓒ김주형 기자
세월호참사 4주기를 추모하는 시민들이 16일 오후 6시 5·18민주광장을 출발해서 충장로 일대를 도는 순례를 하고 있다.
세월호참사 4주기를 추모하는 시민들이 16일 오후 6시 5·18민주광장을 출발해서 충장로 일대를 도는 순례를 하고 있다.ⓒ김주형 기자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김주형 기자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세월호 모양 배에서 물음표 위로 운동화 304켤레를 옮겨 놓고 있다. 이 물음표는 ‘왜 침몰했는가’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 ‘왜 진실을 밝히지 않는가’ 등을 끊임없이 묻겠다는 뜻이다.
세월호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세월호와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운동화 304켤레가 놓여 있다. 이날 광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은 4주기 추모문화제에 앞서 오후 5시 예술인행동 장을 열고 운동화 304켤레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세월호 모양 배에서 물음표 위로 운동화 304켤레를 옮겨 놓고 있다. 이 물음표는 ‘왜 침몰했는가’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 ‘왜 진실을 밝히지 않는가’ 등을 끊임없이 묻겠다는 뜻이다.ⓒ김주형 기자

관련기사

김주형 기자

광주(전남·북 포함) 주재기자입니다. 작은 이야기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