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삼성전자서비스 노·사, 간접고용 노동자들 직고용 합의…노조활동 보장
17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나두식 지회장(왼쪽)과 삼성전자서비스 최우수 대표이사(오른쪽)가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했다.
17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나두식 지회장(왼쪽)과 삼성전자서비스 최우수 대표이사(오른쪽)가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했다.ⓒ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사에 간접 고용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제품의 애프터서비스를 위해 고용된 8천여명의 수리기사들이 직고용 대상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현재 활동중인 노동조합 활동을 보장하기로 했으나 단체협약 승계 등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추후 협의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17일 “협력사 직원들이 직접 고용되면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서비스의 질 향상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이날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이같은 내용을 합의하고 협약식을 진행했다. 다만 직접고용에 따른 세부 사항이나 구체적인 노조활동 보장 방안 등은 추가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노사는 노동조합 활동 보장이라는 큰 틀에서 합의를 봤지만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협력업체와 이미 체결한 단체협약 승계나, 새로운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 등을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지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간접고용형태는 그간 불법파견 소지가 높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는 실제 A/S 업무를 도급형태로 외주화 했다. A/S 기사들은 도급을 받은 협력사들에게 고용된 구조다.

현행법은 원청 사용자인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노동자들에게 직접 업무지시를 내리거나 인사에 개입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를 어기고 불법파견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고용노동부는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의 불법파견 의혹에 대해 조사했지만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종합적으로는 불법파견이 아니”라는 모호한 결론을 내려 비판을 받았다.

검찰은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을 수사하다 삼성의 노조탄압 문건을 상당수 발견하고 삼성전자서비스 등의 노조탄압 사건을 수사중인데 시민사회와 노조는 2013년 고용노동부의 불법 파견 조사 자체도 수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6일 자체 위원회를 통해 불법파견 조사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서비스센터(자료사진)
삼성전자서비스센터(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