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드루킹’ 일당 ‘댓글조작’ 혐의로 우선 기소

검찰이 17일 댓글조작 혐의로 ‘드루킹’ 김모(48)씨 일당 3명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는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해온 인터넷 논객 김씨 등 3명을 형법상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소 단계에서는 지난 1월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기사 댓글을 조작한 사안만 포함됐다.

이 혐의 외에 김씨가 지난 대선 기간을 포함해 광범위한 여론조작을 했는지, 여권 인사들의 개입 여부에 대한 수사는 경찰이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김씨 일당은 지난 1월 17일 밤 10시께부터 이튿날 오전 2시 45분까지 ‘매크로 프로그램’(같은 작업을 단시간에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기사는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결정을 내렸다는 기사였다.

김씨 일당은 기사에 달린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 거다. 국민들 뿔났다’, ‘땀 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 등 2개의 댓글에 614개의 아이디를 활용해 각각 600여차례 ‘공감’을 클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박모씨가 입수해 온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마치 실제 네이버 이용자들이 댓글을 공감해 클릭한 것처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이 네이버 정보처리장치 통계 집계 시스템의 통계자료를 잘못 인식하게 해 네이버 측의 댓글 순위 선정 업무를 방해했다고 보고 혐의를 적용했다.

강경훈 기자

자본권력 정치권력에 빌붙지 않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