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김윤옥 여사 조사 계속 시도…불응 의사는 확실”
6.4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논현1동 제3투표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2014.06.04.
6.4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논현1동 제3투표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2014.06.04.ⓒ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 기소한 검찰이 부인 김윤옥 여사에 대해서도 계속 조사를 시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김 여사는 조사 불응 의사를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17일 김 여사에 대한 조사 계획과 관련해 “계속 시도는 할 것”이라며 “현 단계에선 진전은 없다.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는 확실하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007년 대선 직후 현금 3억5000만원을, 2011년 현금 2억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과정에 김 여사가 관여한 정황을 파악했다.

아울러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10만달러)과 지난 17대 대선 과정에서 현금이 들어있는 명품백을 수수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관련 사건에 상당 부분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김 여사를 상대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조사 일체를 거부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9일 취재진의 이목이 쏠린 서울중앙지검 청사나 논현동 자택이 아닌 제 3의 장소에서 비공개 조사를 추진했지만, 김 여사의 불응으로 하루 전날 무산된 바 있다.

당시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의 공정성을 의심하며 ‘옥중 조사’를 거부한 상황에서 부인이 조사에 임할 수 없다”며 검찰에 불응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후 변호인을 통해 혐의소명 등을 위해 조사에 응할 것을 설득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서면조사도 요청을 드렸지만 답을 안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검찰은 계속 조사를 타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김 여사를 이 전 대통령 금품 수수 관여 의혹과 관련해 기소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인 시형씨 등 이 전 대통령의 범행에 가담한 공범과 관련자들에 대한 기소 여부도 순차적으로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