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그날, 바다’ 김어준, “정우성 내레이션 제안 짧은 대화 후 승낙.. 노 개런티 출연”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열린 영화 '그날, 바다' 상영보고회에 김어준 총수가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열린 영화 '그날, 바다' 상영보고회에 김어준 총수가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가 영화 ‘그날, 바다’ 내레이션을 맡아 준 배우 정우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영화 ‘그날, 바다’ 공식 상영 보고회가 열렸다. 영화를 연출한 김지영 감독과 제작자인 김어준 총수가 참석해 영화의 이모저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항로를 기록한 AIS(Auto Identification System)을 분석해 침몰 원인을 과학적으로 찾아내려 한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다. 배우 정우성은 이 영화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차분한 목소리로 영화가 전달하려는 과학적 지식에 집중하게 해 준다.

'그날, 바다' 관람 독려하는 정우성 인스타그램 영상
'그날, 바다' 관람 독려하는 정우성 인스타그램 영상ⓒ사진출처 = 정우성

김어준 총수에게 정우성이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김어준 총수는 “이 영화는 감정을 최대한 배제하고 차가운 이성의 논리를 담게 기획됐다. 그래서 너무 딱딱할까봐 성우나 여성의 목소리로 풀어야 하지 않을까 고민했다. 그러다가 영화를 몰입감 있게 끌고 가려면 배우가 적절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됐다. 저희가 배우 중에 목소리에 힘이 있다고 생각한 후보 중 1번이 정우성 씨였다”라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제안은 제가 했다. 세월호 관련 영화에 많은 분들이 부담을 가진다. 특급 배우로서 자신의 목소리 담아야 하는데 응해 줄까 하는 우려가 많았다. 길게 고민하고 설명해서 될 문제가 아니라서, 제가 전화해 ‘세월호 다큐인데 내레이션 해 달라’고 전후 설명 없이 짧게 말했다. 정우성씨가 대략 2초 후에 ‘하겠습니다’고 답해서 대화는 종료됐다”라고 제안 수락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제 사전 설명 없었고, 정우성 씨가 토 달거나 조건을 물은 것도 없었다. 짧은 대화 끝에 승낙해서 저도 놀랐고 매우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영화 '그날, 바다' 메인포스터
영화 '그날, 바다' 메인포스터ⓒ사진 제공 = ㈜엣나인필름 / 프로젝트 부

개런티에 관련해서는 “이번에 알았는데 특급 배우들의 내레이션 비용은 고가다”라고 운을 뗀 후, “이야기를 전혀 안했다. 아마 회사 대표 입장에서는 세월호 영화 내레이션이 부담스러웠을 것이고, 비용 문제도 있었을 거다”라고 답했다.

김 총수는 “(섭외 당시) 소속사에서는 매우 걱정했지만 정우성이 (참여에) 너무 강한 의지를 보여서 막을 수 없었다는 이야기를 나중에 듣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정우성은 해외 영화제 참석 관계로 영화 홍보에는 참석하지 못하고 있다. 김총수는 “함께 하지 못해서 본인이 무척 안타까워 했다. 해외 일정 끝나면 무대 인사나 관객과 만나는 자리 마련하고 싶다고 본인이 이야기 했다”라고 전했다.

배우 정우성의 묵직한 내레이션으로 세월호 침몰 원인에 한발 더 다가서는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러닝타임 110분. 15세 이상 관람가.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