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인천시민단체 “조현민, 정석기업·인하대병원 카페 일감몰아주기 근절해야”
조현민 전 대한항공 마케팅담당 전무
조현민 전 대한항공 마케팅담당 전무ⓒ뉴시스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한진그룹의 정석기업과 얼마 전까지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이었던 조현민 전 전무가 운영하는 카페에 대해 ‘일감몰아주기’에 따른 특혜 논란을 제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 전 전무가 인천 인하대학병원 1층에서 운영하는 커피숍은 한진그룹 내 특수관계를 활용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진그룹 계열사 정석기업에 대한 일감몰아주기로 이러한 특혜가 유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인하대병원 1층 커피숍은 2003년 개업해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운영하다가 2007년 조 전 전무에게 인계해 줬다”며 “인하대병원 내 상업시설은 모두 지하에 있는 것과 달리 조 전 전무가 점주로 있는 커피숍만 1층에 있어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인하대병원 주차장 관리와 지하 매장 임대를 대행하는 곳은 정석기업이다. 정석기업은 한진그룹의 빌딩 경영관리, 근린생활시설, 주차운영관리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 전 전무, 원종승 사장이 대표이사로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정석기업은 지난 2010년 인하대병원 지하 리모델링 후 공사 대가로 관리권한을 얻었다”며 “한진그룹 내 특수관계를 이용한 일감몰아주기 행태”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014년 말 인천지역 시민단체 평화와참여로가는 인천연대는 “인하대병원이 지하 리모델링 사업을 정석기업에 주고, 대신 정석기업은 지하 상점의 임대료를 챙겼다”고 주장하면서 병원과 조 전 전무 간 커피전문점 계약서, 병원과 정석기업의 부동산위탁관리 계약서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한 바 있다. 인하대병원은 이를 거부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정석기업과 인하대병원 간 거래에 대해 조사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그동안 한진그룹이 벌인 갑질과 일감몰아주기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법적 조치가 취해져 우리 사회에서 대기업의 횡포가 근절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러한 문제 제기에 대해 인하대병원 측은 정상적인 임대차 계약으로 특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세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