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이상벽, 씁쓸한 고백 재조명..."나는 현금인출기였다"

이상벽, 씁쓸한 고백 재조명..."나는 현금인출기였다"

온라인이슈팀
이상벽
이상벽ⓒ뉴시스

이상벽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1일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는 이상벽이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내리면서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과거 이상벽이 털어놓은 씁쓸한 고백도 재조명되고 있다.

이상벽은 한 방송에 출연해 '아빠는 투명인간'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상벽은 "나는 자식들에게 현금 인출기였다"며 "가족들과 함께 쇼핑을 하면 아이들은 엄마 옆에서만 붙어 다녔다. 그러다 계산할 때가 되면 나한테 쪼르르 와서 돈 달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상벽은 "나는 마치 걸어다니는 현금 인출기 같았다"고 말하며 씁쓸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