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북, 비핵화하면 경제 번영 협력할 것... ‘긴밀한 동반자’가 되길 원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 조치를 취하면, 미국은 북한 경제의 번영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적’이 아니라 ‘긴밀한 동반자(close partner)’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1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하는 과감한 조치를 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같은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김정은 위원장이 올바른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 북한 국민은 평화와 번영으로 가득 찬 미래가 있을 것”이라면서 “한반도(Korean) 국민에 대한 미국의 지원 역사(record)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일종의 보상책을 제시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매우 주목되는 발언이다. 미국은 그동안 확고한 핵폐기가 완료된 후에나 제재 해제나 보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특히, 최근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두 번째로 만났다는 점에서 북한의 과감한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북한 체제 보장 및 경제지원 등을 놓고 김 위원장과 빅딜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그는 이날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원칙(CVID)’을 거듭 천명하며, 이를 위해 ‘강력한 비핵화 검증’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하려면 “강력한 검증 프로그램이 요구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에 관해서도 “우리는 좋은 대화, 실질적인 대화, 그리고 깊고 복잡한 문제와 도전, 김 위원장의 전략적 결정이 포함된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역사와 우리가 처한 도전에 관해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우리는 미국이 종종 역사에서 지금은 긴밀한 동반자인 적국들이 있었다는 사실과 북한과도 이와 똑같은 일을 이뤄낼 수 있다는 희망을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원하는 결과에 대해 우리에게 공통된 이해(vision)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과정이 완료되고, 한반도 미래에 대한 좋은 이해(understanding)가 있고, 궁극적인 목표들이 무엇인지에 대해 완전한 합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한 기자가 “김정은에 대한 인상이 무엇이냐? 그가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느냐”의 질문에 “그런 질문은 품위 없다(undignified)”면서 “그렇다. (합리적이다) 우리는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김원식 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