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중생A’ 수호,“영화 속 재희는 정상적 캐릭터 아냐..4차원 꽃미남”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여중생 A'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재희 역의 배우 김준면(EXO 수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여중생 A'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재희 역의 배우 김준면(EXO 수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사진 = 뉴시스

최근 연기자로 활발히 활동 중인 EXO 수호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4차원 꽃미남'으로 평가해 화제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환희, 김준면(EXO 수호), 정다빈, 이종혁과 이경섭 감독이 참석해 영화 제작, 캐스팅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여중생 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김환희)'가 처음으로 사귄 친구 '백합(정다빈)'과 '태양(유재상)'에게 받은 상처를 랜선 친구 '재희(김준면)'와 함께 극복해가는 이야기다. 동명의 네이버 인기 웹툰 [여중생A] 원작으로 한다.

김준면은 미래가 즐기는 게임 '원더링 월드' 에서 친해진 랜선친구 '재희' 역을 맡았다. 노랗게 탈색한 머리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행동을 보인다. '재희'는 내성적인 '미래'와 의외로 잘 맞아, '미래'가 모든 것을 털어놓는 유일한 친구가 되어 준다. 김준면이 수려한 외모와 따뜻한 눈빛으로 판타지적인 캐릭터 '재희'를 어떻게 소화해 낼 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준면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웹툰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좀 정상적인 캐릭터가 아니다. 미래의 특별한 친구다. 겉으로 보기에는 발랄 유쾌해 보이지만, 내면에는 미래만큼 고민과 생각이 많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겉잡을 수 없는 4차원 꽃미남이다. 웹툰에서부터 그렇게 나온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누구든 내면과 바깥으로 보이는 모습이 다를 수 있다. 그런데 저는 '재희'만큼 큰 사연은 없다. 그래서 재희 캐릭터를 고민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라고 밝혔다.

또 "웹툰을 보고 캐릭터에 대해 말투라든가 행동을 많이 연구했다. 재희가 엉뚱한 행동도 할 수 있어서 여러가지 상황에 대해서 고민했다. 영화 대본에 없는 장면도 놓고 이미지 트레이닝했다"라고 연기의 주안점을 설명했다.

김준면은 "환희가 연기를 잘 해줘서 환희의 말과 행동에 집중하고 실제처럼 보려고 노력했다"라며 상대 배우 김환희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연기자 김준면의 두번째 영화 '여중생A'는 오는 6월 개봉한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