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애정보단 우정” 김환희-수호의 따뜻한 앙상블 연기 펼쳐질 ‘여중생A’(종합)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종혁, 김준면(EXO 수호), 김환희, 정다빈, 이경섭 감독이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종혁, 김준면(EXO 수호), 김환희, 정다빈, 이경섭 감독이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사진 = 뉴시스

네이버 웹툰이 처음으로 직접 제작에 나선 영화 '여중생A' 가 오는 6월 극장을 찾아온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환희, 김준면(EXO 수호), 정다빈, 이종혁과 이경섭 감독이 참석해 새 영화를 취재진에게 소개했다.

'여중생 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김환희)'가 처음으로 사귄 친구 '백합(정다빈)'과 '태양(유재상)'에게 받은 상처를 랜선 친구 '재희(김준면)'와 함께 극복해가는 이야기다. 동명의 네이버 인기 웹툰 [여중생A]를 원작으로 한다.

이경섭 감독은 "'여중생 A'는 중3 미래가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중학생 시절 누구든 한 번은 느껴봤을 법한 '이 넓은 세상에 나는 왜 혼자일까'라는 질문의 답이다. 외로움을 느끼는 친구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해주는 작품이고, 어른들에겐 그 시절을 추억하고 공감하고 힐링할 수 있는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환희, 김준면(EXO 수호), 정다빈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다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2018.05.14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환희, 김준면(EXO 수호), 정다빈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다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2018.05.14ⓒ사진 = 뉴시스

'여중생 A'는 국내외 독자 4,000만을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 웹툰이 직접 제작에 나선 첫번째 영화다. 2016년 웹툰 연재 당시 누리꾼 평점이 '9.9'점에 달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인기리에 연재된 원작 웹툰과 신작 영화의 차이는 무엇일까.

이 감독은 " 웹툰엔 많은 캐릭터가 등장하고, 1년 동안 변화 과정을 세밀하게 담았다. 영화에선 웹툰의 감수성을 가져가지만, '미래'가 친구들과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 상처를 주고 받으며 치유해가는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뤘다"라고 짚었다.

또 "웹툰과 다르게 영화에서는 '미래'와 '재희' 두 사람의 썸이나 설렘에는 중점을 두지 않았다. 의지할 곳 없는 두 친구가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준다"라고 덧붙였다.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여중생 A'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재희 역의 배우 김준면(EXO 수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
1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여중생 A'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재희 역의 배우 김준면(EXO 수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사진 = 뉴시스

김준면 역시 "미래와 재희는 비슷한 상황에서 동질감 느끼는 친구다. 우리 영화에선 '애정'보다는 '우정'이 중요하다. 웹툰을 다른 느낌으로 재해석한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김환희는 "상상만 하던 웹툰의 여주인공 역할을 정말 하게 되어서 좋았다. 시나리오가 좋았다"라고, 김준면은 "유명한 웹툰이고, '재희'가 여성팬이 많은 캐릭터더라. 원작의 '재희'를 좋아하시는 분들께 실망을 드리지 않을까 걱정과 부담감을 가지고 연기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다빈은 "촬영 전부터 친구들하고 리딩을 여러번 해서 분위기를 잡고 촬영했다. 마치 학교 다니는 것처럼 어우려져서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담임 선생님 역할의 이종혁은 "또래 아이들이 반 친구 역할을 해줬다. 아이들은 아이들이더라. 순식간에 친해져서, 촬영 때 반 학생들처럼 떠들고 이야기도 많이 하더라"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주연 배우 김환희, 김준면(EXO 수호)가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주연 배우 김환희, 김준면(EXO 수호)가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14ⓒ사진 = 뉴시스

마음을 털어놓는 친구 '미래'-'재희'로 등장하는 김환희와 김준면은 각각 17세와 28세로 나이 차가 상당히 난다. 김준면은 연기 호흡을 위해 상대역 김환희와 친해지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재희는 영화에서 '미래'랑 많이 나온다. 환희가 아이돌 가수를 많이 좋아해서, 그런 이야기 나누면서 친해졌다. 저희 둘의 공통 관심사는 아이돌 가수다. 환희한테 좋은 정보도 많이 주고, 사인 같은 것도 언제든지 받아줄 수 있다고 오빠로서 허세도 부렸다. 환희랑 친해져서 재밌게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제작발표회를 마치며, 감독과 배우들은 영화를 통해 따뜻한 감동을 얻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준면은 "웹툰의 감성을 영화에서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김환희는 "영화 보고 나오시면서 '기분좋다' ,'힐링됐다'고 생각하셨으면", 정다빈은 "나이 불문하고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경섭 감독은 "기댈 곳 없는 한 소녀의 이야기로 시작하지만, 끝나면 우울함 대신 따뜻하고 뿌듯한 감정을 느끼실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환희, 김준면 주연의 공감 100% 무비 '여중생A'는 오는 6월 개봉한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