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백악관 “북 핵실험장 폐기, 국제전문가 사찰 필수” 첫 공식 입장 표명
백악관 (자료 사진)
백악관 (자료 사진)ⓒ백악관 홈페이지 캡처

미국 백악관이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관해 국제적인 전문가의 완전한 사찰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15일(현지 시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관한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의에 “우리는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dismantle) 계획을 환영한다”면서도 이같이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핵실험장) 폐쇄(closure)는 국제적인 전문가들에 의해 사찰(inspect)이 가능하고 충분히 해명될 수(accounted for) 있는 것이 북한 비핵화의 중요한 단계(key step)”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우리(미국)는 추가적인 세부사항을 알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익명의 백악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러한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미 백악관이 기자의 질의에 공식적인 서면 답변에서 이러한 입장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오는 23~25일 북부(풍계리) 핵실험장의 모든 갱도를 폭파하는 모습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폐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해 남한을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 미국, 영국 기자 등 국제기자단의 취재 활동을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은 아직 이번 핵실험장 폐기에 있어 국제 전문가나 국제기구의 입회나 사찰 가능성 유무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역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 핵실험장 폐기에 국제적인 전문가 참여나 사찰 여부를 놓고 북미 간에 또 다른 샅바 싸움이 전개될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