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블랙리스트 사태’에 국립극단 “진심으로 사과”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국립극단의 사과문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국립극단의 사과문ⓒ국립극단 홈페이지

최근 블랙리스트진상조사및제도개선위원회가 블랙리스트 조사에 대한 최종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립극단이 사과문을 올렸다.

국립극단은 14일 국립극단 홈페이지를 통해서 “지난 8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서 블랙리스트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면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국립극단은 “언론보도를 통해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 것처럼 연극 ‘개구리’(2013)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도화선이 되었다”며 “이후, 발표된 바와 같이 여러 작품에 걸쳐 부당한 지시, 외압, 검열이 지속되었고, 국립극단은 이를 실행하는 큰 과오를 저질렀다”고 인정했다.

이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조사결과 발표 직후 피해자 분들께 개별적인 사과를 드리고 있으며 아직 뵙지 못한 분들께도 조속한 시일 내에 직접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국립극단은 향후 행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국립극단은 “신임 예술감독 취임 이후 현장 연극인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다양한 간담회를 진행해오고 있다. 또한 공연 제작 과정 중 투명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각 분야별 자문위원회를 운영 중”이라며 “국립극단에서 차별 및 배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고 있는 연극 ‘개구리’는 박근형 연출가가 연출한 작품으로 지난 2013년 국립극단에서 공연된 바 있다. 이후 국정감사를 통해서 연극 ‘개구리’가 지원공모 등에서 배제되는 등 정치 검열을 겪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블랙리스트 사태의 시발점이 됐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