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원랜드 수사단 “문무일 총장,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 행사”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검사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의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데 이어 이 사건 수사단도 실제로 문 총장이 애초 약속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15일 보도자료를 내 “지난 1일 자유한국당 권성동 국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가칭)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또 “수사 외압에 연루된 고위 검사들을 기소하기로 결정하고 객관적 검증을 받기 위해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소집해달라고 문 총장에게 요구했으나 거부당했고, 이에 따라 전문자문단에서 수사 결과를 심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 총장은 수사단 출범 당시 지휘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수사단은 “수사단장이 지난 10일 문 총장의 요청으로 권 의원의 범죄사실을 자세히 보고하면서 수사 보안상 전문자문단 심의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고, 총장도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사단은 전문자문단 심의 없이 권 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다만 고위 검사들에 대한 수사 결과 심의가 나오기 전까지는 권 의원의 영장 청구를 보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강경훈 기자

I love ahn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