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경필 네거티브’에 대한 이재명의 응수 “진흙탕 속으로 불러도 가지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가 자신의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비극적인 가정사까지 거론하며 네거티브 공세를 펼치다가 역풍을 맞고 있는 형국이다.

현직 도지사라는 프리미엄에도 불구하고 지지율 고전을 면치 못하자 '네거티브 전략'으로 선거를 치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앞다투어 나오고 있다. 그동안 자처했던 '합리적 보수'라는 이미지와도 상충된다는 혹평도 나온다.

논란은 남 후보가 과거 이 후보가 형수에게 폭언을 한 음성 파일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하면서 더욱 커졌다. 남 지사는 "상식 이하의 말과 행동을 하는 (이 후보를)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으니 교체해달라"는 막무가내 주장까지 펼쳤다. 이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가세해, 이 후보의 검증을 위해 녹음파일을 공개해야 한다고 강변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자신의 아픈 가족사를 털어놓으며, 형수에게 폭언한 사실에 대해 거듭 사과의 뜻을 표했다. 또한 네거티브 공세로 일관하는 남 후보를 향해 "정책 대결의 장으로 돌아오라"고 점잖게 응수했다.

이 후보는 15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저의 아픈 가족사는 늘 제 마음속 가시로 남아있다. 나름 친인척 비리를 막고 청렴 시정 해보겠다고 하다가 형님 부부와 원수가 되고 말았다"며 "이를 계기로 형님 부부의 어머니에 대한 방화살해 협박, 어머니 신체를 칼로 어찌하겠다는 참혹한 패륜 막말, 심지어 구타혹행사건까지 벌어져 제가 격분한 상태에서 형님 부부와 수차례 심하게 싸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인격 수양이 부족해 형님 부부 패륜 행위에 분을 못 참고 수차례 싸우다 욕설한 사실 다 인정한다. 또 공개사과도 수차례 드렸지만 또 사과하라면 열 번이고 백 번이고 하겠다"면서도 "남 후보는 여전히 1300만 경기도민에게 월급을 현직 도지사고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며 출사표를 던진 제1야당 경기지사 후보다. 많은 분들이 현직 도지사의 체신과 품격을 유지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공무와 관련 없는 내밀한 남의 아픈 가족사를 후벼 파는 일보다 공인으로서 도민들에게 지금까지 거둔 성과와 앞으로 무엇을 더 잘 해낼지 설명드리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저인들 남 지사님 가정사에 대해 하자면 왜 할 말이 없겠나"라며 남 지사의 아들 문제 등을 에둘러 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지사님이 링에 내려가 아무리 진흙탕 속으로 저를 불러도 저는 가지 않을 것이다. 도민 여러분이 이전투구를 혐오하기 때문"이라며 네거티브 공방전에 참전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한편, 남 후보는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네거티브가 아닌 공적 인물인 도지사의 인격을 검증하자는 것"이라고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그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 동영상을 사생활 문제로 볼 수 없듯이 이 후보의 가슴 아픈 가정사보다 국민의 알권리 충족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