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베는 없고 우린 또 죽었다” 예은아빠가 말한 ‘전참시 사건’
유경근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유경근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엊그제 MBC에 가서 조사 결과를 들었다. 기가 막힌 게, 결국 잘못한 사람이 없었다. 그게 결론이다. 근데 우린 또 죽었다."

‘예은 아빠’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15일 "책임 지는 사람은 여전히 아무도 없고, 세월호 때처럼 여전히 사람들은 죽어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4.16연대 피해자지원위원회 주최로 '언론에 의한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의 2차 피해 증언대회'가 1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렸다.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세월호 참사를 통해 본 언론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앞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5일 방송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사진과 세월호 참사 보도화면을 편집해 넣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장면은 과거 극우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에서 ‘어묵’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모욕한 것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이에 최승호 MBC 사장이 공식 사과했다. MBC는 외부 변호사가 포함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벌였고, 1차 진상조사를 마무리한 상태다.

유경근 위원장은 최근 MBC에서 진상조사위의 1차 조사 결과를 들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의 말에 따르면, 제작진 중 누구도 세월호 피해자들을 모욕하려는 고의를 갖고 해당 화면을 사용하지 않았다. 프로그램은 통상적인 제작 절차에 따라 만들어졌고, 문제가 된 장면을 거르지 못한 것은 제작진의 단순 실수라는 얘기다. 해당 프로를 제작한 PD들도 MBC 정상화 파업에 적극 참여하는 등 사내 평판도 나쁘지 않다고 한다. MBC 안에 ‘일베’ 성향의 직원들이 있어 방송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얘기다.

유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때 진도 팽목항에 취재 나온 기자들 중에 세월호 가족들 죽여야지 하고 온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그동안 배운대로 위에서 시킨대로 자기들 할 일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결과 우리들(세월호 유가족)은 진도에서 죽었다"며 "이번에도 평소의 예능 제작 시스템대로 한 건데 그 결과로 우리들은 또 죽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저희도 처음에는 MBC 제작진 중에 ‘일간베스트(일베)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결론은 ‘잘못한 사람이 없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위원장은 "그렇다면 이 문제는 지금까지 우리가 분석해온 것처럼 언론인 개인의 자질이나 데스크의 자세, 언론사의 독립성 같은 걸 다 떠나서 또다른 해결 방법이 필요하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언론인 스스로가 참사 당시 무엇을 잘못했는지를 깨닫지 못하면 이런 일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면서 "당시 취재했던 내용을 공개해 자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