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백악관, 북 고위급회담 중지 발표에 “내용 살펴볼 것” 신중 반응
백악관 (자료 사진)
백악관 (자료 사진)ⓒ백악관 홈페이지 캡처

미국 백악관은 북한이 남북고위급 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자제하며, 일단 상황을 파악해 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5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우리는 (고위급회담 중지) 한국 언론 보도를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북한이 밝힌 내용을 독자적으로(independently) 살펴볼 것”이라면서 “동맹국들과도 긴밀하게 지속적으로 조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도 이와 관련해 한미 연합군사훈련은 합법적이고 매우 오래전부터 계획된 훈련이라며, 북미 정상회담 계획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 혹은 한국으로부터 이 훈련을 계속 수행하지 말라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위원장)의 회담 계획을 계속하지 말라는 의사를 내비치는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이번 맥스선더 훈련을 도발 행위로 비난한 데 대해서는 “김정은(위원장)은 우리가 이러한 합동훈련을 진행하는 것이 미국에 중요하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말해왔다”는 점을 환기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이번 발표가 북미 정상회담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앞서나가지 않겠다”면서 “해당 발표는 지금 막 이뤄졌고, 미국은 이를 검증하고 추가 정보를 얻을 필요가 있다”고 답변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과정에 전문가들이 배제됐다는 질문에 관해서는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은 북한이 해당 시설을 파괴하겠다고 계획한 것에 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이 ‘검증’에 관한 질문이 이어지자, “우리는 지금이 됐든 미래가 됐든 직접 들어가 검증을 시작할 수 있는 때가 되면, 이 모든 절차를 밟을 것”이라면서 “나는 앞서가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