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자에 ‘6선’ 문희상 선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양지웅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자에 6선의 문희상 의원을 선출했다.

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총 116표 중 67표를 얻어 47표를 얻은 박병석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다. 무효표는 2표였다.

문 의원은 당선 인사를 통해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자 최후의 보루"라며 "국회의 두 축은 여와 야가 상생해야 한다"고 협치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서로를 타도의 대상으로 삼고 죽기 살기로 싸우면 공멸의 정치가 기다린다"며 "국민의 신뢰 속에서 국회의원이 사랑과 존경받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 의원들의 힘을 모아 이를 이룩하는 데 첫걸음으로서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문 의원은 그동안 당이 위기에 직면했을 때마다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으며 상황을 돌파해 의원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추미애 대표도 문 의원에 대해 "당이 비상상황일 때마다 구원투수로 나섰다"고 추켜세웠다.

한편, 원내 1당이 국회의장을 맡아왔던 관례에 따라 20대 국회 하반기 국회의장에는 문 의원이 오를 가능성이 높다. 현재 국회법에 따르면 정세균 현 국회의장의 임기 만료일(29일)의 5일 전인 24일까지 본회의를 열어 추인해야 한다. 다만 여야가 5월 국회 의사일정에 대해 합의하지 못한 상황이라 본회의가 언제 열릴지는 미지수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