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당 압승’ 분위기 6.13 재보선, 자유한국당 참패 면할까
지방선거에 출마한 현역의원들의 사직 안건이 최근 국회에서 처리되면서 재보선 지역은 최종 12곳으로 확정됐다.(자료사진)
지방선거에 출마한 현역의원들의 사직 안건이 최근 국회에서 처리되면서 재보선 지역은 최종 12곳으로 확정됐다.(자료사진)ⓒ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

무려 12곳에서 실시되는 6.1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일각에선 미니총선급으로 판이 확대되면서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원내 제1당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는 말이 나온다. 현재 정당별 의석수는 민주당이 118석, 한국당이 113석으로 5석 차이에 불과하다. 여야 모두가 사활을 걸고 있는 이유다.

지방선거에 출마한 현역의원들의 사직 안건이 최근 국회에서 처리되면서 재보선 지역은 최종 12곳으로 확정됐다. 수도권을 비롯 영호남, 충청 등 전국적으로 골고루 치러진다. 당선무효로 재선거가 실시되는 서울 송파을,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시갑, 전남 영암·무안·신안 등 6곳에 이어 의원 사직으로 보궐선거를 치르는 곳은 서울 노원병,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구갑, 충남 천안시병, 경북 김천시, 경남 김해시을 등 6곳이 대상이다. ‘깃발만 꽂으면 당선’이라는 말이 나올만큼 더불어민주당에 유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지방선거 못지 않게 재보선 결과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민주당이 압승할 경우, ‘드루킹 특검’ 등으로 주춤했던 정국 주도권을 확실하게 잡는 동력을 만들 수 있다.

자유한국당이 원내 1당이 되기 위해선 9곳에서 승리를 해야하는데,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홍준표 당 대표는 ‘압승 예상’을 강조하며 기존 한국당 지역구였던 곳에 출마한 배현진(송파을), 길환영(천안갑), 김대식(해운대을) 후보를 꼽았다. 최근 한국당은 서울 노원병과 인천 남동갑, 충남 천안병, 경남 김해을 등의 선거에도 후보자를 확정했지만 고전할 것이라는 평가가 일찌감치 나오기도 했다.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서울 지역, 송파을과 노원병만 보더라도 그러하다. 한국당은 물론 바른미래당까지 보수정당 후보들이 별다른 존재감을 보이지 못하는 처지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세종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에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배현진 송파을 국회의원 후보가 대화하고 있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세종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에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배현진 송파을 국회의원 후보가 대화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으로 옮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의 지역구이자 안 후보 본인의 지역구였던 두 곳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JTBC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8~9일 송파을 성인남녀 608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0%포인트, 응답률 10.8%)한 결과에 따르면, 최재성 민주당 후보가 57.3%로 배현진 한국당 후보(18.6%)를 크게 앞섰다. 바른미래당에선 박종진, 송동섭, 이태우 후보들이 경선을 벌이고 있는데 이 중 누구든 후보가 되더라도 최 후보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원병 역시 사정은 비슷하다. 노원병 성인남녀 60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응답률 20.6%)에서 김성환 민주당 후보(49.0%)가 바른미래당 이준석 후보(15.1%), 민주평화당 김윤호 후보(6.4%)보다 월등히 앞섰다. 한국당에선 한때 ‘안철수 키즈’였다가 최근 ‘홍준표 키즈’로 불리는 강연재 변호사가 후보로 나선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왼쪽)-김태호 자유한국당 경상남도지사 예비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왼쪽)-김태호 자유한국당 경상남도지사 예비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김경수 의원이 경남지사로 출마하면서 공석이 된 경남 김해을 역시 관심지로 꼽힌다. 지난 2012년 총선 때까지만해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택이 있는 봉하마을이 속해있던 곳이다. 민주당으로선 영남권에서 당 지지 세력을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는 이 지역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민주당에선 참여정부 시절 기록관리 비서관을 지낸 김정호 후보가 나섰고, 한국당에선 서종길 경남도의원이 사퇴를 하고 후보로 나섰다.

이 밖에 윤종오 의원의 당선무효로 실시되는 울산 북구 재보선의 경우, 민중당의 재탈환이 관심을 모은다. 민주노총 지지 후보이자 진보진영 단일 후보로 민중당 권오길 후보가 선출되면서 큰 이목을 모았다. 이번 북구 재선거에는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도 후보를 내세운 상태다.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