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겨레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입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한겨레신문 기자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한겨레신문은 사과문을 게시하고 해당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메스암페타민) 투약 혐의로 A(38)기자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차 소변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A기자의 모발 검사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A기자가 지난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동행인과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A기자를 불러 공범과 상습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누구보다도 엄격한 도덕률을 지켜야 할 구성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충격과 실망을 끼쳐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A기자의 경찰 조사 사실을 인지한 지난 2일부터 A기자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처했다. 한겨레신문은 국과수의 양성 판정이 나온 즉시 A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