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투운동 기폭제’ 서지현 검사, ‘들불상’ 수상자 선정
검찰 내 성추행 피해 밝히는 서지현 검사.
검찰 내 성추행 피해 밝히는 서지현 검사.ⓒ출처 : 화면캡쳐

검찰 내 성폭력 문제를 제기해 ‘미투운동’ 기폭제가 된 서지현 검사가 ‘들불상’을 받게 됐다.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이사장 김남표)는 16일 ‘2018년 제13회 들불상’ 수상자로 검찰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한국사회에 미투운동을 확산시킨 공을 들어 서 검사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들불상’은 ‘들불야학’을 설립·운영했고, ‘5·18민중항쟁과 그 앞뒤로 이땅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이바지하다가 세상을 떠난 박기순·윤상원·박용준·박관현·신영일·김영철 열사와 오랜동안 광주에서 5·18을 정면으로 다룬 연극과 극단 운영을 해온 고 박효선씨 등 7명 들불야학 관련자들의 정신을 이어 그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돼 올해로 13회째를 맞는다.

회비와 기부금을 모아 한해 동안 ‘대한민국 민주·인권·평등·평화 발전에 헌신하고 공로가 큰 개인이나 단체’를 선정해 상금 1천만 원과 상품을 수여한다. 지난해에는 ‘세월호 3년상을 치르는 광주시민 상주모임’이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서지현 검사를 추천한 것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였다. 노 대표는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폭로가 한국사회에 만연된 성차별·성폭력 문제에 대하여 모두가 돌아볼 수 있게 하는 계기가 됐고 우리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그 아픔에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었다. 나아가 연대 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해 줬다”면서 “이러한 공감과 연대는 검찰조직은 물론 문화계, 정치계를 넘어 우리사회 전반의 성폭력, 성차별 문제를 돌아보게 만든 힘으로 작동했기에 들불상 후보자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제13회 들불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정채웅 변호사)는 심사결정문을 통해 “서지현 검사가 ‘우리사회 곳곳에 암세포처럼 전이된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를 극복하고 성 평등한 사회라는 시대적 소명에 충실했으며, 대담한 결단과 용기로 획기적인 여성인권 신장의 계기를 마련한 점’을 들어 2018년 들불상 수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하면서 “‘미투운동’은 ‘공격적 폭로’가 아니라 ‘공감과 연대’의 운동이라 생각한다는 그녀의 담담한 주장이 한국사회를 변화시키고 민주, 인권, 평등, 평화의 발전에 큰 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상식은 오는 26일 오전11시 국립5·18민주묘지 역사의문에서 들불열사 합동추모식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시상식에서는 상금 1천만 원과 함께 회원들이 정성으로 준비한 부상도 함께 전해진다.

김주형 기자

광주(전남·북 포함) 주재기자입니다. 작은 이야기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