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MBC, “‘전참시’ 세월호 화면… 조롱 의도 없어, 윤리의식 문제”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기자간담회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기자간담회ⓒ사진제공 = MBC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조사위원회(조사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조사위원회 위원장 조능희(기획편성본부장), 조사위원 오세범 변호사(민변 세월호참사 진상조사특위 위원)・고정주(경영지원국 부국장)・전진수(예능본부 부국장)・이종혁(편성국 콘텐츠 R&D부장)・오동운(홍보심의국 TV심의부장)이 참석했다.

전지적 참견시점 로고
전지적 참견시점 로고ⓒ사진제공 = MBC

조사위원회는 “고의 아닌 시스템 문제”, “의도적인 것 아니었으나 윤리의식이 부족했다”라고 결론내렸다.

오동운 위원은 “문제의 화면은 해당 방송분을 편집한 조연출로부터 시작했다”라며 “조연출이 FD에게 편집에 필요한 멘트를 제시하고 뉴스영상자료를 요청했다. 전달받은 10건 중 2건이 세월호 관련 뉴스였다”라고 설명했다.

조사위에 따르면 조연출은 세월호 뉴스로 인지할 수 있는 부분을 컴퓨터 기술로 지워 줄 것을 미술부에 의뢰했다. 조연출은 조사위에게 “해당 뉴스에 세월호 언급도 없었고, 문제가 된다면 최종 시사에서 걸러질 것이라 판단했다”라고 진술했다.

고의성 여부에 대해 조사위는 “조연출이 어묵이란 단어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비하하는 데 사용되는지 모르고 있었다”라며 “상급자, 동료들의 진술과 당사자의 SNS, 메신저 등에서도 특별한 정치적 성향이나 관련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이 쓰고 있는 메신저 단체 채팅방도 조사했다. 조사위는 “FD, 조연출 등 4명에게 제출받은 채팅 기록에서는 ‘세월호’, ‘어묵’ 등의 내용이 없었다”라며 관련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조사위는 “저희가 수사를 한 것은 아니므로 조연출이 특정 성향이 아니라고는 확신을 드릴 수 없다”라고 부연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9회 관련 방송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9회 관련 방송화면ⓒ사진 제공 = MBC

조사위는 후속 조치로 해당 조연출, 담당 연출, 부장, 본부장 징계를 사측에 공식 요청했다. 오 위원은 “이는 단순 과실이 아니다. 방송 윤리를 위반한 것이므로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게이트키핑 강화, 윤리의식 제고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검증을 거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에는 “이미 그런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다”라며 윤리의식 문제임을 강조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희극인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화면을 삽입해 파문을 빚었다.

최승호 MBC 사장은 직접 나서서 세 차례 사과문을 내놓았고, 이어 조사위원회를 꾸렸다. 방송은 2주간 결방중이다. ‘폐지 여부’를 묻는 취재진에 조사위는 “‘전참시’ 제작은 모두 올스톱되어 있다”라며 “결과 발표 후 출연자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