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주학살 증언’ 헌트리 목사, 17일 광주에 묻힌다
생전 헌트리(Betts Huntley, 허철선) 목사 부부.
생전 헌트리(Betts Huntley, 허철선) 목사 부부.ⓒ5·18기념재단

지난해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독일 특파원으로 5·18민중항쟁 당시 서울에서 광주를 오가며 촬영한 영상으로 광주 학살 참상을 전세계에 알렸던 고 위르겐 힌츠페터씨가 ‘푸른 눈의 목격자’로 관심을 끌었다. 또한 힌츠페터씨 유품 일부는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옛묘지) 한켠에 안장돼 다시 한 번 주목받은 바 있다.

그리고 또 한 명의 푸른 눈을 가진 목격자가 주목받고 있다. 고 헌트리(Charles Betts Huntley, 한국명 허철선) 목사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그는 입버릇처럼 “광주에 가고 싶다”고 했고, 세상을 떠나기 전에는 “광주에 묻히고 싶다”는 바람을 남겼다.

이에 광주에서는 허철선선교사기념사업회 안장위원회를 꾸려 호남신학대학(남구 양림동) 내 양림동산선교묘원에 유해 일부를 안장키로 했다. 안장식은 17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헌트리 선교사(목사)가 5·18 당시 찍은 사진.
헌트리 선교사(목사)가 5·18 당시 찍은 사진.ⓒ5·18기념재단

5·18 당시 광주기독병원 원목으로 재직했던 헌트리 선교사는 계엄군의 폭력에 피투성이가 된 희생자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시신이 안치된 현장을 사진으로 남겼다.

하지만 번번이 계엄군에 압수당했고, 이를 피해 사택 지하에 암실을 만들어 고립된 광주의 진실을 미국과 독일을 비롯한 전세계에 전했다. 기자였던 그의 부인 또한 글로 사실을 전세계에 알렸다.

5·18을 책으로 알린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풀빛)에 나온 사진 대부분은 헌트리 목사가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엄군이 휘둘렀던 폭력에 피투성이가 된 희생자들 모습이나 시신이 안치된 현장을 잡은 사진이었다. 이 사진들은 국내에서 거짓 보도됐던 것을 고발하고 5·18 진실을 알리는데 크게 이바지했다.

또한 독일어, 영어 등에 능통했던 헌트리 목사는 독일기자 피터를 비롯해 20여명 이상을 남구 양림동 사택에 숨겨 주기도 했다. 그렇게 당시 적극적으로 활동한 사람들이 위험에 처하자 헌트리 목사가 손을 내밀었고 외신기자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사택에 피신했다. 나아가 5·18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서서 학살자들을 단죄하는데도 힘을 보탰다.

이런 공로로 (사)오월어머니집은 지난해 헌트리 목사에게 오월어머니상을 수여했다. 하지만 지병을 앓고 있던 헌트리 목사는 시상식에 참여하지 못했고, 그로부터 약 한 달 뒤인 지난해 6월26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자택에서 향년 81세로 세상을 떠났다.

5·18 당시 헌트리 선교사가 찍은 사진.
5·18 당시 헌트리 선교사가 찍은 사진.ⓒ허철선선교사기념사업회 안장위원회

“광주에 묻히고 싶다”는 고인의 뜻을 따라 허철선선교사기념사업회는 안장위원을 모았고, 당시 양림동 사택(현재 The 1904)에서 다양한 추모행사와 전시회를 열었거나 열고 있다.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양림미술관에서 ‘허철선과 오월’ 전시회가 열렸고, 이어서 9일부터 31일 사택 및 야외에서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헌트리 목사 부인 마사 헌트리 여사와 고 피터슨 목사 부인 바바리 피터슨 여사가 15일 입국했고, 15일 5·18기념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증언’했다. 이후 16일에 여러 행사에 참여하고 18일에는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헌트리 선교사(목사)가 5·18 당시 찍은 사진.
헌트리 선교사(목사)가 5·18 당시 찍은 사진.ⓒ5·18기념재단
5·18 당시 헌트리 선교사가 찍은 사진.
5·18 당시 헌트리 선교사가 찍은 사진.ⓒ허철선선교사기념사업회 안장위원회
5·18 당시 헌트리 선교사가 찍은 사진.
5·18 당시 헌트리 선교사가 찍은 사진.ⓒ허철선선교사기념사업회 안장위원회

김주형 기자

광주(전남·북 포함) 주재기자입니다. 작은 이야기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