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정상회담 취소 가능’ 북 반발에 “지켜봐야 한다” 신중 모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북한의 반발과 관련해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한 자리에서 기자들로부터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질문을 받았지만, 평소와는 달리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이 여전히 유효한가’ 등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결정된 것이 없다. 우리는 아무것도 통보받은 것이 없다. 지켜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를 고수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도 “아무것도 본 것도 없고, 아무것도 들은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말해 줄 것”이라며 “그게 무엇이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는 말만 반복했다.

평소와 다른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신중한 태도는 북한의 반발에 따른 고민이 깊다는 방증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그는 이날 9건이 넘는 트윗 글을 올렸지만, 정작 북한과 관련한 메시지는 없었다. 그만큼 자칫 섣부른 언급은 북한의 또 다른 반발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는 모습이다.

한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논란이 되고 있는 비핵화 해법인 이른바 ‘리비아 모델’에 관해 “그것이 우리가 적용 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이 미국의 비핵화 해법이 리비아 모델인지 아니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만 이를 주장하는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나는 그것(리비아 모델)이 (정부 내) 논의의 일부인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나는 그게 ‘특정적인 것’임을 본 적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한 견해(리비아식 해법)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나는 우리가 (리비아 해법을)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비핵화 해법)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고, 우리는 100%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샌더스 대변인의 이러한 언급은 북한이 볼턴 보좌관이 주장하는 ‘리비아식 모델’에 관해 강력하게 반발하자, 이를 무마하려는 궁여지책으로 풀이된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반발과 관련해서도 “이것은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이라며 “대통령은 최고의 협상가이고 우리는 그 점에서 매우 자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면서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북미 정상회담이 취소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