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5·18 광주 찾은 진보교육감 예비후보들 “광주 정신 이어 평화통일 시대 열겠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오른쪽), 장휘국 광주교육감 예비후보(왼쪽)가 5·18민주화운동 제38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정신을 이어받아 평화통일시대를 열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오른쪽), 장휘국 광주교육감 예비후보(왼쪽)가 5·18민주화운동 제38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정신을 이어받아 평화통일시대를 열겠다"고 밝히고 있다.ⓒ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 제공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진보성향의 현직 시·도교육감 예비후보들이 “광주 정신을 이어받아 평화통일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교육감 예비후보들은 이날 오후 광주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월에서 평화로’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선언에는 김승환 전북교육감 예비후보, 박종훈 경남교육감 예비후보, 이석문 제주교육감 예비후보, 장휘국 광주교육감 예비후보, 이재정 경기교육감 예비후보, 조희연 서울교육감 예비 후보, 최교진 세종교육감 예비후보 등 현직 진보교육감 7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2016년 겨울, 우리는 광주의 혼이 촛불로 다시 타오르는 것을 보았다”며 “아이들 손에 들린 작은 촛불은 광주 영령의 혼이었고, 광화문을 가득매운 함성은 전남도청을 지킨 의지였다”고 밝혔다. 이어 “깨어 있는 시민의 힘은 부당한 권력을 몰아내고 새로운 민주정부, 평화 통일정부를 세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열고 있는 한반도 평화통일의 시대는 혁신교육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우리아이들은 휴전선으로 섬이 돼버린 한반도 남단을 벗어나 세계로 나아가는 꿈을 꿀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민주·평화·시민교육 강화하고 청소년의 사회참여 지원, 무상교육·교육자치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이들이 통일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체험과 토론, 실천 위주의 통일교육을 확대하고,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해에는 전국의 교육감들이 광주에 모여 5·18교육 전국화를 선언했고, 올해는 평화통일교육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며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광주정신을 확산시켜 평화통일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고 있는 여러 의혹에 대한 규명은 계속돼야 한다”며 “밝혀진 진실은 미래 세대에게 그대로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를 잊어버리면 아픈 역사는 반복된다”며 “광주의 아픈 역사와 숭고한 저항정신을 잊지 않도록 바른 역사교육에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는 “5·18 광주가 있었기에 87년 6월 항쟁이 있었다. 그리고 촛불혁명과 문재인정부 탄생, 한반도 평화로 이어졌다”며 “한반도 평화시대를 앞두고 지속적인 평화교육과 통일교육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