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탐정 : 리턴즈’ 권상우, “10편까지 가능하지 않을까요” (영상)

배우 권상우가 영화 ‘탐정’ 시리즈화에 욕심을 드러냈다.

17일 오전 ‘탐정:리턴즈’(이언희 감독) 제작보고회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탐정: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 노태수가 탐정사무소를 개업하고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를 영입해 사건을 해결하는 코믹 범죄 추리극이다. 지난 2015년 개봉한 ‘탐정 더 비기닝’의 속편이다. 전작 권상우-성동일 콤비에 이광수가 새롭게 합류했다.

‘탐정:더 비기닝’은 제목에서부터 시리즈 제작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손익분기점인 관객 180만을 넘어 262만을 기록했다. 이후 2편 제작에 들어갔고 3년만에 다시 돌아오게 됐다.

권상우는 이날 ‘007 시리즈’처럼 계속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2~3년에 한 번씩 나온다고 생각하고 성동일 선생님의 기대수명을 고려하면 10편까지 가능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러자 성동일은 “우리 막둥이 대학갈 때까지는 하지 않겠나. 손주까지는 욕심이고”라며 “누워서도 입만 안 다치면 연기가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광수는 “감독님이 처음에는 평생직장이라고 말씀하셨다. 꼭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탐정:리턴즈’는 오는 6월 13일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 '탐정:리턴즈' 제작보고회의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
영화 '탐정:리턴즈' 제작보고회의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민중의소리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