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북한은 ‘리비아 모델’ 전혀 아니다... 김정은 보호받고 강하게 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이 반발하고 있는 이른바 ‘리비아 모델’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북한과 합의가 이뤄지면. 김정은 위원장은 보호받을 것이고 강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북한에 관해 일방적인 비핵화를 강요할 생각이 없으며, 확고한 체제보장도 하겠다는 것으로 냉기류가 감도는 북미 정상회담이 다시 급물살을 타게 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리비아 모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생각하는 모델이 전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decimated)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우리가 그를 파괴했고, 이라크도 같았다”고 실토하면서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만일 (비핵화)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리비아)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면서 “만약 합의한다면 김정은은 매우 매우 매우 행복할 것이고 그는 보호받을 것이고 강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볼턴 강경발언도 애써 비중 낮춰
“비핵화 못해 문제 생겼을 경우를 생각한 발언일 뿐”

트럼프 대통령은 문제가 되고 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발언에 관해서도 “우리가 북한을 비핵화(denuke)하지 못해 문제가 생겼을 경우를 생각해서 한 발언”이라면서 “그런 의미이다. 정말 단지 정반대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전망에 관해서는 “북한한테서 들은 게 없고 아무것도 달라진 것도 없다”면서 “그 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비핵화 합의가 된다면, “김정은은 그 나라에 있으면서 계속 나라를 운영할 것”이라면서 “북한 사람은 놀라울 정도로 근면하다. 그의 나라는 매우 부유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간의 합의가 성사된다면, ‘주한미군의 감축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도 “거기까지는 이야기하지 않겠다”면서도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보게 될 것이다. 그(김정은)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합의를 하는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다소 파격적인 이날 언급은 북한이 ‘일방적인 핵포기 강요’를 문제 삼아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경고한 지 이틀 만에 침묵을 깬 발언이다. 북한에 다시 회담장으로 나오라는 화해의 손짓을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미국이 리비아나 이라크 지도자들을 제거했다는 것을 실토하면서, 북한에는 비핵화를 조건으로 확고한 체재보장과 지도자(김정은 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수차례 강조해 향후 이에 관한 북한의 반응에 관심이 쏠린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