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라돈 침대’ 소비자 문의 폭주... 집단분쟁조정 검토
대진침대 라돈 검출
대진침대 라돈 검출ⓒ방송캡쳐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능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논란이 되자,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피해 구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1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대진침대에 대한 소비자들의 문의가 1천502건에 달해 해당 사안에 대해 집단분쟁조정 절차를 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소비자 상담문의는 지난 15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2차 조사 결과 발표 이후 급증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 17일 하루에만 500건 이상이 접수됐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집단분쟁조정 절차는 물품 등으로 인해 같거나 비슷한 유형의 피해를 본 소비자가 50명 이상일 경우 개시할 수 있다. 이번 사안의 경우 전체 소비자 문의 접수자 중 72명이 집단분쟁조정 신청에 대해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현재 집단분쟁조정신청을 받고 있다”며 “이번 주까지 상황을 지켜보고 다음 주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안건을 상정하고 조정 개시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돈 침대’ 논란으로 소비자들의 불안이 가중되자 소비자원은 앞으로 침대류나 공산품의 방사성 물질 함유 여부에 대한 조사와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