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드루킹 옥중편지’에 김경수 측 “정치브로커의 황당 소설에 속을 국민 없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측은 18일 댓글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보낸 옥중편지와 관련 "황당 소설"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김 후보 캠프의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브로커의 황당 소설에 속을 국민은 없다"며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작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김 후보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 조작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은 드루킹의 옥중편지를 공개했다. 그러나 드루킹이 '수사 축소를 조건으로 김 후보가 댓글 조작에 관여한 내용을 털어놓겠다'고 검찰과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해당 편지의 신빙성에도 의심이 더해지는 상황이다.

제 대변인은 "오늘 또다시 조선일보가 드루킹의 편지를 통해 김 후보와 드루킹의 의혹을 왜곡시켜 보도했다"며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가 보도한 드루킹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드루킹)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가 댓글 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에 불과하다"며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대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제 대변인은 "정치브로커와 이를 이용해 부당한 선거개입을 시도하는 조선일보의 행동에 동조하고 이를 믿을 국민은 없다"며 "결국 이번 선거는 낡은 정치, 구태 정치를 반복하는 과거세력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하는 미래세력의 대결임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조선일보에서 '드루킹 옥중편지'가 보도되자마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후보가 갈 곳은 경남도청이 아니라 감옥"이라며 "지금 과연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있을까. 두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참으로 뻔뻔한 정권"이라고 맹비난했다. 여야가 드루킹 특검의 처리 시한인 이날까지도 수사 대상과 수사 내용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옥중편지를 내세우며 민주당을 더욱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