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나디 해피바디 족욕기’ 화상사고... 소비자원 “사용 중단하고 무상수리 받아야”
나디 해피바디 족욕기 자료사진
나디 해피바디 족욕기 자료사진ⓒ한국소비자원

시중에서 판매 중인 한 족욕기를 사용하던 소비자가 기기 이상으로 화상을 입은 사실이 접수됐다.

한국소비자원은 ‘나디 해피바디 족욕기(BM-202)'를 보유한 소비자들에게 사용 중단하고 수입사인 (주)라비센을 통해 무상수리를 받으라고 18일 권고했다.

소비자원은 최근 습식 족욕기인 해당 제품을 사용하던 중 물 온도가 설정보다 과도하게 상승해 발등과 발가락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제품을 조사한 소비자원은 “공기 방울을 통해 물의 순환을 돕는 ‘버블 기능’이 꺼진 상태에서 물 온도가 45도를 넘어가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라이센에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시정조치를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한 라비센은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 493대에 대한 무상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