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5·18 참배한 오거돈·송철호·김경수 “영남 독점권력 반드시 교체”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가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가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오거돈 캠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가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가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뉴시스

광주민중항쟁 38주년을 맞아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광주와 부마항쟁의 정신은 하나”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불의에 맞섰던 그 정신으로 30년 영남 일당독점 구도를 반드시 무너뜨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는 부산 중구 민주공원을 찾아 합동 참배했다. 오 후보 등이 찾은 민주공원 내 추모공간은 민주열사의 뜻을 기리고, 항쟁의 연속성과 현재성을 부각하는 상징물이다.

세 후보자는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산화해간 열사 추모공간에서 헌화하며 시종일관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자유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친 5월 광주 영령들에게 오랫동안 고개를 숙였다. 5·18로 고통받은 유공자와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했다.

세 후보자는 참배와 함께 “5·18과 부마항쟁 정신은 하나”라는 공동선언문을 읽어내렸다. 이들은 “유신철폐를 외쳤던 부산, 마산, 경남 시민의 외침이 18년 유신독재를 끝냈고, 계엄철폐와 독재타도를 외친 광주 시민의 희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고 지난 역사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부마와 광주항쟁의 정신이 지난 2016년 전국 방방곡곡에서 촛불로 타올랐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주권자의 함성이 지금의 문재인 정부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세 후보자는 부마항쟁의 정신을 헌법화하는 작업을 이어가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박근혜 정부가 부마항쟁을 대선 공약으로만 활용했다고 지적하며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더 늦추는 것은 항쟁에 헌신한 희생자에 대한 모욕”이라고 규정했다. 나아가 ▲부마항쟁의 철저한 진상규명 ▲국가기념일화 ▲정신계승을 위한 기념재단 설립 추진 등을 약속했다.

다가온 지방선거와 관련해선 “독점 권력 교체”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세 후보자는 “견제받지 않는 권력이 우리의 경제와 민생을 파탄으로, 지역주의의 인질로 전락시켰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무너뜨리겠다”고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이들은 “국민 위에 군림하는 낡은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섬기는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공동선언문 전문이다.

“5?18 민주화운동과 부마항쟁은 하나입니다.”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가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공동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오거돈, 울산시장 송철호, 경남도지사 김경수 예비후보가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공동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오거돈 캠프

존경하는 부산, 울산, 경남의 국민 여러분,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울산시장 후보 송철호, 경남도지사 후보 김경수, 세 후보자가 함께 민주공원 추모의 제단 앞에 섰습니다.

자유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친 5월 광주 영령들께 고개 숙여 명복을 빕니다. 그날의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5?18 민주화운동과 부마민주항쟁의 민주정신은 하나입니다. ‘유신철폐’ ‘독재타도‘를 외쳤던 부산, 마산, 경남 시민들의 외침이 18년 유신독재를 끝장냈습니다. ‘계엄철폐, 독재타도’를 외쳤던 광주시민들의 희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불의에 맞선 항거의 역사가 도도하게 이어져 온 곳, 부산 마산 경남은 광주와 함께 민주주의의 성지입니다. 우리는 2016년 겨울, 광화문에서 전국 방방곡곡의 거리와 광장에서 부마항쟁 ? 광주항쟁의 정신이 촛불로 다시 타오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 곳에 있었습니다. 나라의 주권자는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그 곳에 있었습니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치열한 마음이 지금의 문재인 정부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헌법전문에 부마항쟁,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모두 명시했습니다. 당신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헌법 속에 살아있게 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리 세 후보도 부마항쟁의 정신이 우리의 헌법 속에서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기까지
34년이 걸렸습니다. 법적으로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이 가능해졌습니다.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보상의 길도 열렸습니다. 그러나 지난 박근혜정부는 대선 공약으로 득표에만 활용하고, 제대로 된 진실 규명과 명예회복 작업을 하지 않았습니다.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더 늦추는 것은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자랑스러운 ‘부마민주항쟁’과 그 항쟁에 헌신한 희생자들에 대한 모욕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울산시장 후보 송철호, 경남도지사 후보 김경수. 우리 세 후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기념하며 다음과 같이 약속드립니다.

첫째, 부마민주항쟁의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서겠습니다.
둘째,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이 되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셋째,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제대로 계승하기 위해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설립을 추진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부산, 울산, 경남 국민 여러분, 이제는 지방권력 교체입니다. 영남 일당독점 30년,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 우리의 경제와 민생을 파탄으로 만들었습니다. 민주주의의 성지, 부산 울산 경남을 작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강고한 지역주의의 인질로 전락시켜버렸습니다.
이번에는 반드시 무너뜨리겠습니다. 지역주의에 기생하는 낡은 정치의 틀을 반드시 깨부수겠습니다. 국민 위에 군림하는 낡은 정치가 아니라,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는 정치, 국민을 섬기는 정치로 보답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8년 5월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후보자 공동선언

부산시장 예비후보 오거돈
울산시장 예비후보 송철호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김경수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