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해적선 생존기부터 정글 쿡방까지... 눈과 귀가 즐거운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이 멕시코를 무대로 눈과 귀가 즐거운 생존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예능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김진호 PD와 오만석, 최정원, 비투비 서은광 임현식, 이종화(조타), 한은정, 최현석, 김준현, 위너 이승훈, 남보라가 참석했다. 

‘정글의 법칙’은 출연자들이 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오만석, 비투비 서은광 임현식, 최정원, 이종화, 한은정, 설인아는 선발대로 출연한다. 김준현, 최현석, 레드벨벳 슬기, 위너 이승훈, 강남, 줄리엔강, 남보라는 후발대로 출연한다.

김진호 PD는 “화려한 그림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거기에 딱 맞는 장소가 멕시코였다. 저희 프로그램에서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게 ‘캐리비안의 해적’이다. 멕시코에 카리브해가 있다. 그게 관전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선발대는 정글 최초로 해적선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영화 같은 미션을 수행해야 한다.

오만석은 “본의 아니게 맏형이 됐는데 그 역할을 잘 수행하지 못해 미안했다”고 말하며 “음식으로 치자면 이번 멕시코 편은 데킬라처럼 강렬하고 뜨거운 치즈 나쵸처럼 달콤하고 고소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물 공포증이 있다는 서은광은 “수중 교육을 받으며 극복했다고 생각했는데 바다에 직접 들어가니 바다 공포증 때문에 멘탈이 나가는 기분이었다. 그래도 값진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임했다”고 말했다.

한은정은 “정글에 두 번째 다녀왔는데 솔직히 말씀드리면 힘들다. 그래도 얻어오는 게 더 많다. 다시 이런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걸 주는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다. 이건 가본 분들만 느낄 수 있는 느낌인 것 같다”며 만족했음을 밝혔다.

후발대는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큰 산악지대이자 재규어와 마야의 후예인 라칸돈족이 사는 라킨돈 정글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관전 포인트는 최현석 셰프의 ‘정글 요리 쇼’다.

이승훈은 “최현석 셰프, 김준현과 함께 가게 돼서 많이 먹고 올 것으로 기대하고 갔다”고 말하면서 “먹었는지 굶었는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현석은 “식재료만 있다면 조리 도구가 없어도 영감이 떠오르고 무엇을 만들어야 할지 눈에 보인다”고 설명하며 “방송으로 보면 역대급 정글 요리가 나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냥을 하고 싶었다는 남보라는 “못할 수도 있으니 재료 손질이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산시장에 가서 생선 손질을 한 시간 가량 배웠는데 생선이란 생선은 다 손질해봤다. 덕분에 이제는 눈 감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경험하는 거라 실수도 많았지만 즐거웠다. 또 가보고 싶다”고 소감도 털어놨다.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첫회는 18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제작발표회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제작발표회ⓒSBS 제공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