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영표, “한국 16강 진출 예상성적 25%이하..그래도 희망가질 것”(종합)
24일 KBS 2018 러시아 월드컵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영표 해설위원
24일 KBS 2018 러시아 월드컵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영표 해설위원ⓒKBS 제공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부터 적중률 높은 예측으로 ‘문어영표’ 로 불렸던 축구선수 이영표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KBS 해설위원으로 돌아왔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아트홀에서 ‘KBS 2018 러시아월드컵 기자간담회’ 가 열렸다. 이영표 해설위원, 이광용 아나운서, 한준희 해설위원, 이재후 아나운서가 참석해, 월드컵 중계 계획, 해설 스타일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한국 축구 대표팀의 16강 진출가능성에 대해 “객관적인 상태에서 예상되는 성적이 있고, 내가 기대하는 기대성적이 다르다”라며 말문을 뗐다.

그는 “독일, 멕시코, 스웨덴 모두 우리보다 강한 것은 사실이다”라며, “예상성적은 25%이하”라고 냉철하게 분석했다. 이어 “저의 기대성적은 100%다. 16강에 올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이어 “2002년, 2006년, 2010년 모두 월드컵에서 실력으로 이긴 적은 없었다. 우리의 부족한 걸 알고, 기술이 아닌 전술, 체력, 심리적인 부분을 많이 준비해서 상대를 제압했다. 축구는 강팀이 약팀과 붙으면 강팀이 이길 가능성이 높을 뿐이지 강팀이 무조건 이기지 않는다. 정신적, 심리적, 체력적으로 잘 준비했을 때 실제로 경기 결과를 뒤집은 경우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충분히 희망적으로 볼 수 있다”라며 16강 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KBS 우측부터 이재후 아나운서, 한준희 해설위원 그리고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광용 아나운서
KBS 우측부터 이재후 아나운서, 한준희 해설위원 그리고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광용 아나운서ⓒKBS 제공

SBS 박지성 해설위원, MBC 안정환 해설위원과의 경쟁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이 해설위원은 “져 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나는 월드컵 한 달 반 동안 함께 할 사람이 있어서 좋다”라며, “(박지성, 안정환과) 이동 때도 볼 수 있고, 식사도 같이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월드컵에서 KBS는 이영표 해설위원-이광용 아나운서와 한준희 해설위원-이재후 아나운서 투톱 체제로 중계를 해나간다.

함께 참석한 이광용 아나운서는 “스타급 캐스터가 아닌데 되겠어? 라는 의심이 많다는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에겐 이영표가 있다. 시청률 1위 자신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되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은, 오는 6월 14일부터 7월 15일(현지시각)까지 개최된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