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러시아 외교장관 만난 김정은 “비핵화의지 확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을 만난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을 만난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하며 확고하다”고 밝혔다.

1일 북측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라브로프 장관을 만나 이같이 밝히면서 “조미(북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를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세 하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각자의 이해에 충만되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며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 해결이 진척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라브로프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에게 사의와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라브로프 장관이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러(북러) 관계’를 양측의 이익에 부합하고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발전시키기 위해 외교관계 수립 70주년인 올해에 고위급 왕래를 활성화하고, 여러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적극화'해나가자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조러(북러) 최고 영도자들 사이의 상봉을 실현시킬 데 대하여 합의를 보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올해 북러 정상회담이 진행되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간에 첫 만남이 성사되는 것으로, 대외관계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북측이 가까운 관계인 중국과 러시아 정상을 모두 만나게 된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접견 중인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접견 중인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조선중앙통신

이날 면담에서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정세흐름과 전망에 대한 조로(북러)최고지도부의 의사와 견해가 교환되었으며 두 나라 정치경제협조관계를 더욱 확대발전시키고 긴밀히 협력해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논의됐다고 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라프로브 장관은 일정에 오른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과 조선반도(한반도)비핵화실현을 위한 조선의 결심과 입장을 러시아는 전적으로 지지하며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